아니, 이럴수가? 나만 몰랐네?? 싶은 것들

내 힘으로 할 수 있는  일에는 한계가 있다


써놓은 글을 다시 쓸때면 꼴보기 싫어서 엎을 때가 많다.
일상 글은 대부분 그렇게 없어짐 

에췻취

 


인감증명서라는 서류가요,,,?

막연하게 그래... 동ㅅ아니 주민센터같은 데서 발급해주는 서류겠거니 했다.
그러나 당연하게도 등록을 해야 발급받을 수가 있다. (싱겁)
나무로 대충 판 도장도 인감으로 등록할 수 있지만, 무한잉크??가 들어가는 도장은 안 된다.

용도도 구분되어 있기때문에 직원분이 물어보면 잘 대답해야한다.



본의 아니게 상담 마무리... 시즌에 접어들고

상담 상담을 계속 할 지, 말 지 고민해야할 단계가 왔다.
처음 상담 시작했을 때보다 많이 나아진 것 같다는 느낌이지만 지금은 조금 겨를이 없다.

작년과는 또다른 사건이 다가올 채비를 하고 있는데 이것도 소소하게 골때리는 일이 될 것 같다.
일어날 일을 막을 능력따윈 없으니 대비라도 하고 싶은데 아직도 나는 어린애 알맹이.

말을 하면 할수록 어째 개떡같이 하는 것 같아서 자신을 잃기도... 어차피 신경 쓰는 사람 없는데...

말은 하면 할수록 늘진 않는가보다.



퇴사꿈 → 10년 연장

대출 규제에 열이 오른 하필 지금 이때...
과연 무사히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룰 수 있을까?
꾸준히는 아니지만 간간히 가계부를 기록한 지 거의 여섯 달 정도 됐는데, 과거 2~4년 전에 비하면 씀씀이가 눈에 띄게 줄었다.
삶의 즐거움을 잃어버려서인듯ㅋ

'킹프리를 그렇게나 많이 봤다고?'라든지 '플레이도 안 할 카드를 왜 그렇게 샀던거지?'라든지.
뱅가드 카드는 대부분 버려졌다... 몇 장은 아직 남아있지만 팔기에는 세대가 너무 변한지라.

입사 초에는 집안 세간부터(말 그대로) 시작해서 엄청 사재꼈던 것 같은데...
부질없어지는 것도 한순간이고 또 그게 나름 가치있었다는 것도 한순간이더라.......

조금 아쉽기도 하고, 시원섭섭한 것 같기도...?



신용조회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뀐 것도 모르고 있었다. 철저히 무관심이었음. 그래서 문득 궁금해졌다.
인간을 정량, 수치화해서 나타낸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지만 이 신용점수는 그것보다 덜 추상적인듯 보인다. 물론 얼마나 오르내리는 지 모르는 점에 있어서는 공정치 않다는 인상이 있다. 사람이 사람을 점수로 평가하는 것처럼.

그러면서도 이 신용점수제는 철저하게 사익도모(?) 사업인 모양으로, 상세를 보려면 유료(연간 요금제) 가입을 해야한다. 물론 무료로도 보게 해주지만, 연 3회뿐이고 분기당 1회다. 삼세판인가?...

선심이라도 쓰는 듯 대출 심사 조회로는 점수 안 깎여요~라는데 아직까지도 피해사례가 있는 걸 보면 반은 맞고 반은 아닌듯.....
아무튼 대출 진행하지 않고 조회단계까지만 가는 건 영향이 없는데 짧은 기간 내 여러 변 조회하는 건 확실히 좋지 않다.
은행별로도 그 횟수를 제한하고 있고(대출 심사 때 주의를 주는 은행이 있다).


대출 받고, 신용카드 만들었더니 30점 가까이 떨어진 것 같다. 조회는 정말 영향이 없었던 것 같기도 하고.

신용대출은 실행할 수 있을 때 빨리 하는게 이율 면에서 이득이라는 교훈을 얻었다. (씁쓸)

대출 규제를 말도 안되는 수준으로 하고 있는데 과연 이런다고 집값이 잡힐까?
사금융 부추기는걸로밖에 안 보이는데...

대출 안 나오면 돌아버리는데 ._. → 일부 상환하라하면 진짜 맹렬히 돌아버리는데 ._.



그럼에도

재산은 없지만 단순 소득으로 따져 국가에서 제공하는 대출 상품을 못 받기도 하고
재산도 없고 소득도 없지만 국가에서 제공하는 상품을 이용하는 데는 한계가 있기도 하는 등!
다양한 사정, 다양한 이야기를 안고 사는 인간들,,,,,,..

그 안에서도 누군가는 간절히 도움을 바라지만 도움받지 못하는 이도, 누군가를 도와주기 위해 사는 이도 있고 또 우연히 누군가를 도와주게 되는 이도 있다니.

<인간은 역시 재밌어!>?

 

 

최종목표는 집짓기

이 블로그 주인은 아직도 미국 주식 안 샀대요 글쎄.......................
처음이 힘들지, 처음이.

언젠가 읽고 피식 웃으며 '그런 허무맹랑한 꿈을 꾸기도 했었군'하며 곱씹어야짘.ㅋ.ㅋㅋ.ㅋㅋ.........,,,..

그동안 살아온 집의 더러움과 집에 대한 열망은 반비례가 확실하다, 잉...

과연 올해는 어떻게 마무리가 될까.
올초에 누군가 장난처럼 금년엔 이사해서 새집서 크뤼스마스 퐈리를 하자했는데 이루어질 것...인가?
그렇지만 파티같은 인싸 모임 안 좋아합니다. (단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