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해봐야지 〈박사쿠의 2020 어워드〉!! ...드...드..드..

 쓰고 싶은 것만 쓰기

도 못해?

 

 

2021년이지만, 너도 나도 2020년을 돌아보기에 나도 한 번 돌아본다.
코로나19라는 역병때문에 뭐 하나 제대로 기억나는 게 없긴 하지만..


 

올해의 덕질

덕질이라 할만한 걸 하지 않았던 것 같다. . . .
그럼에도 이 항목을 넣은 이유란 트위터로 씨부리는 것과 같은 효과를 노린 것이다.(?)

하지만... 그래. 역병이 활성화되기 직전까지는... 괜찮았...던 것 같다. 좀 더 덕질이란 것에 여유가 있었던 것 같다. 링피트도 했을 정도였으니까! 20일을 채 못 한 것 같지만...

"꾸준히 하는 것보다 계속하는 게 중요하다"였지? 하하... 덕질도 제대로 못하게 된 지금, 어떻게 살아갈 수 있을까.

그러고보니 딸기뷔페도 못 갔고. 딸기는 먹었지만.

 

 

올해의 음악

포르노그라피티(ポルノグラフィティ)의 REUNION.

포르노 치고는 다소 발전...?한 듯한 팬과의 접근법으로, 12월에 온라인 생중계로 콘서트를 했다. (현장 티켓도 있었지만 온라인 접속을 위한 티켓을 구매해야 했다)

그 콘서트만을 위해 만들었다며 공개한 곡인데,
가사가 다소... 이상해서(그룹명처럼 외설적인 게 아니라) 민망스럽지만 얼마만의 신곡인가 싶다.
게다가 내 취향의 곡조라 마냥 싫어할 수도 없는... 신곡으로 공개될 때 가사가 좀 더 나아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덧없지만.

티비로 보는 건 너무나 끊겨서 볼 수 없었고, 결국 데스크탑으로 봤다.

이것도 덕질은 덕질이긴한데 애매해서 덕질로는 안 넣었다.

 

 

올해의 게임

모바일 부문: <로드 오브 히어로즈>

4월말부터 지금까지 하고 있다. 아직까진 소과금....이라고 해도 되는건가? 런칭 1년이 안 된 게임인데 소과금이라고 하면 이상하겠다.

하여간 캐릭터 확정 가챠라는 게 참~ 안정적라는 느낌이다. 장비들이 랜덤 가챠긴하지만 극악 확률은 아닌 모양이고. 게다가 얼마나 결제가 쉬운지!

전부터 모바일 게임은 영 손이 안 갔었는데. 과금까지 한 모바일 게임은 <퍼즐앤드래곤>(구글플레이 연동되기 전), <쿠키런>... 그리고 로오히.

제작사가 똥을 싸지 않는 한 스토리가 궁금해서 계속 하게될듯!
로드가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기사들은 어떻게 되는 건지... 그 끝이 보고 싶다.
끝을 본다는 건 작별도 있다는 거지만... 모바일은 모바일대로 적어도(?) 10년 정도는 운영됐으면 좋겠고ㅋㅋㅋㅋㅋ
내친김에 콘솔로도 나와주면 좋겠다. 이 말 두 번 째로 적는 것 같은데.

그나저나 빛라레가 참 예쁜 배색을 하고 있는데 언제 어떻게 와 주려나.

 

 

콘솔 부문: <베리드 스타즈>

발매 전에 정보는 알고 있었지만... 이 역시도 바로 예약하지 않아서 한정판 모두 지나가고 나서 손 흔들었다. 게다가 스위치로만 발매된 줄 알고 스위치로 구매했는데... 결과적으론 그게 나았다. 플포를 켜서 게임을 한 지가 오래라.

생각없이 덜컥 산 감이 없진 않은데 2주 정도가 지나자, 30시간을 간단히 넘겨버리고 말았다. 그때도 그랬지만 또 심적인 여유가 사라져서 진엔딩까지만 보고 멈춰있다...

나는 또 주인공 좋아병이 도져 한도윤을 픽했다. . . . 왠지 세일이도 좋은데 얘랑 대화하면 도윤이 멘탈도 그렇지만 내 멘탈도 같이 깎인다. 흑흑. 사회성 부족해서 그, 그런 퉁명스런 말에 면역이 없어! (???) 차라리 말을 안 하고 말지.... 선택지 고를 때 피곤ㅋㅋㅋㅋㅋㅋㅋ...

 

 

올해의 영화

<테넷>.
생각하지 말고 느껴라! 역재생이었다니 퍼퓸의 <Magic of Love> PV 생각나는데 그것보다 스케일이 커서인지 몇 번 다시 봐도 이걸 도대체 어떻게 한거람 싶다.

개봉일보다 며칠 빨리 공개됐을 때 얼른 한 번 보고, 개봉 후에는 여유가 없어져 못 보다가 겨우 한 번 더 봤다. 두 번은 더 보고 싶었는데 결국 못 봤다.
역병과 회사 일이 겹치는 바람에... 블루레이가 생각보다 빨리 나와서 다행이랄지. 보너스 영상들도 흥미로웠고.

...생각해보니 저게 20년 마지막 관람 영화인가!?

 

 

올해의 소비

  • 닌텐도 스위치

    친구의 지인이 잡은 것을 내가 양도받았다. 동숲 에디션이 마침내 발매되었음에도, 역병 창궐 시기도 겹치고... 애초에 내 상태가 의욕적이지 않아서 '살 수 있으면 사고 말면 말지'였기때문에 잊고 있었다. 응모한 것들도 떨어졌고.
    덕질이 식었기때문에... 한정판이라는 것에 집착하지 않은 것이려나.
    그렇게 시간이 흐른 뒤 이렇게 손에 넣게 된 것이다...! 몇 개월만에 겨우 다 먹은 말랑카우와 함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Final E4000

    아토믹 플로이드 미니다츠가 아무래도 만족스럽지 않아서 큰맘먹고 청음샵 가서 구매한 것.
    일본 거라 안 사고 싶었는데...ㅋㅋㅋ(한창 반일감정 끝물이었을터다) 이것저것 듣다 마음에 드는 게 없어서 어쩔 수 없이... 하하.
    터치노이즈에서 조금은 해방됐다. 슈어도 시도해봄직 했지만 왜인지 손이 안 가고 몇 백짜리 이어셋을 들었다 놨다했다. 분수에 안 맞으므로 이 정도로만.

  • 갤럭시 탭 S7

    그야말로 충동구매의 결정체. 구닥다리 아이패드도 처분을 못 했는데 이걸 왜 샀을까 싶지만... 나는 아무래도 앱등은 못될 모양.
    아 물론 제값주고 사는 거면 안 샀다...ㅎ 빨리 써야해서 마침 눈에 띤 이것을 골랐다.
    e북리더를 사고 싶었지만 그래도 이왕 사는 거~라는 마음도 있었다... (구질)
    얇고 가볍고 펜도 참 좋고. 이제는 예전만도 못 그리게 됐지만... 말이다...
  •  브리타 마렐라

    필터를 재활용하기가 참 거식한 바로 그 녀석.
    아직 다 쓴 필터 재활용은 안 해봤는데 가까운 데서 어떻게 좀 했으면싶다...
    생수 페트병이 안 나오는 건 덜 귀찮고 좋다. 요게 최고 장점.

    그럼에도 일단 수동인지라 관리가 필요하다. 날씨 추운 날에는 괜찮은데 조금이라도 날씨가 따뜻하면 실온 방치했을 때 필터에서 걸레빤 물 냄새가 나는 것 같다. 필터는 나름 밀폐 공간이니 고인 물때문에 곰팡이 같은 것이 생긴것이리라. 내가 사는 곳이 유난히 물이 별로인 것 같긴하지만... (안 끓이고 마셨더니 여행자 설사를 했다)

    밑에 가라앉은 검은... 활성탄 가루가 유난히 많이 나오는 필터도 있다. 여간 귀찮은 게 아니다! 죽진 않...는다고 하니 적당히 안 먹는 것으로...ㅠ?

 

 

올해의 음식

김치. 그냥 김치가 아니라... 집김치!(?)

친구가 챙겨주었다. 집김치는 정말 오랜만이었다. 근 4~5년은 됐나? 회사 식당 김치만 먹다가 먹으니 얼마나 맛있던지.

공장제와 홈메이드는 역시 차이가 확실하다는 것을 잘 알았다. 당장 직접 한 밥 VS 즉석밥의 차이가 극명하잖아ㅠ.ㅜ

그나저나 요리를 한다는 건 엄청난 일이다!며 다른 사람을 위해 해준다는 건 더 엄청나지 않나!
내가 먹기 전문인 것도 있지만,,, 요리하는 건... 번거로움+음쓰처리를 생각하면 정말 큰맘먹고 하게 된다.
또 어떤 날에는 그런 생각 않고 음, 그냥 해지하고 해버리기도 하지만... 하고나서 후회하기도 하는데, 가스렌지 상판의 기름 찌든때를 보곤 종종 그런다. 유증기도 무시못하겠지만 일단 걘 잘 눈에 안 띄니 소홀하게된달까.

 

 

올해의 빡침

내가 무언가 한 건 아니고 관계된 것일 뿐.
그렇다고 해결을 위해... 무언가를 했냐하면 그것도 아니고.
내가 할 수 있는 것도 아니었고.
여러모로... 퇴사고프다. 퇴사한다고 뭐 낫는 것도, 나아지는 것도 아니지만.

 

 

올해의 사진

...<미안해요, 리키>를 보러 코엑스 메박에 갔었다. 역병 창궐 전... 수원에 걸려있던 시간이 짧아서 어쩔 수 없었다.

새벽 4시쯤, 항상 가장 마지막까지 열려있는 영화관도 영업 종료 시간이고 차도 모두 끊겼다. 한참 겨울. 거리에 서 있는 건 나 혼자였고 차도에는 아직도 차가 있다.

거의 1년도 안 된 일인데 한 3년은 된 일 같다. 사진 없었으면 기억조차 안 날 일이었구나. 지금은 이렇게 하래도 못 한다. 여러가지로.

하여간, 그렇게 서성대며, 오도가도 못한 채 추위에 떨며 첫차를 기다렸다. 첫차를 타려 기다리는 사람도 있고 첫타에 탄 사람도 있고... 왠지 복잡한 마음이었다. 정체되어 있는 기분.

차가 있어야 좀 더 활동반경이 넓어진다는 건 물론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겁쟁이인지라.
내가 운전하는 건 무서워. 차를 타는 건 좋아하지만...

 

 

올해의 공부

너무 안 해서 적었다. 점점 더 멍청해지고 있다. 인간인 이상, 배움에는 끝이 없어야한다는데. 그만하고 싶다. 쉬고 싶어. 멈추고 싶다. 못 하겠다. 하기 싫어...

 

 

올해의 책

<한자와 나오키3, 4>. 1,2권 나온 후로 몇개월인지... 생각보다 번역서가 빨리 나왔다.

하여튼 굉장히 오랜만에 앉은 자리서 훌훌훌 넘긴 책이다. 드라마를 먼저 본지라 저런 대사를 읽고 있으면 나오키의 자신만만하고도 힘이 빡 들어간 독설(?)이 뇌내재생된다.
번역서가 늦게 나온 탓에 일서를 사서 읽을까하는 생각도 해봤지만 근자감도 정도가 있지~~ 금융 관련 단어가 많아서 10 줄도 못 읽...

그건 그렇고, 책은... 아니, 모든 수집품은 곧 부동산이다. 이것을 깨닫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린 기분이다.
급기야 쓸데없이 사들였다 생각했고 말이다.
할 수만 있다면 다 처분해버리고 싶기도 하다.

하지만 처분하는 것조차 지금의 나는 너무나...



올해의 드라마

<한자와 나오키> 시즌 2.

공개예정된 줄도 모르고 끄암~짝 놀랐었다. ip tv채널에서 해주고 있었는데 우헤헼 역병 시기에 촬영한 건데 시즌1보다 더 가깝게 붙어서 대사를 치시는지 모르겠달지... 도게자를 더 격렬히 사랑하는 것 같고...

사카이 마사토는 하도 소리를 질러대서 목소리가 훌떡훌떡 뒤집어져 아이고...!할 때도 있었지만 배로 돌려주겠다는 대사를 들으니 이야 나오키가 돌아왔구나~ 싶었다. 거기에 원작 소설과 달라진 노선도 신선했다.

한국 드라마는 공상인 척 하면서 현실이라 괴로워서(?) 못 보겠는데 다른 국가들 거는 정서차이때문에 거부감이 덜 드는...것 같다. 그러다 겹치거나 더 심한 거 나오면 괜히 이입해서 괴로워짐.



올해의 사건

본격적으로 항우울제를 먹어봤다. 지금은 일시중지지만.

할머니가 돌아가셨다. 편안하게 잘 가셨다.
...경조사금을 일괄로 걷어갔던 때에 대체 얼마나 낸 걸까, 보통은 얼마나 되돌아오는 걸까하는... 그런.... 보답받지도 못할 생각을 해봤다.

그건 그렇고 올해들어 더 심해진 것 같지만, 나 자신도 그렇고 타인의 의중은 더 읽기 어려워진 것 같다. 말의 힘이란걸까? 싫다, 싫다하니까 더 그런거겠지. 머리론 이렇게 알고 있지만 실행이 참 안 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