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괴무슨니리야-

 대놓고 적을 수도 없는 엄청난 사건이!!!!



하다하다

회사가... 다양한 인간들이 있으니 여러 일이 있는 건 당연하지만
하다하다 넘의 똥을 밟고 미끄러지기 직전이 되다니.... 그것도 농축되다못해 푹 삭은...
시한폭탄같은......................................
불명예퇴직만은 면할 수 있길;

지금은 그저 어이가 없을 뿐.



어쩌다보니

9월인지... 10월인지부터 영화를 한 편도 못 봤다.
또 내키지 않는 시기가 와버린 탓이다...............
내키지 않는........... 엄두가 나지 않는.................
약으로도 다스려지지 않는...........

의존하는 건 아니지만(효과가 미미하다는 느낌이라) 또 바닥 뚫고 들어가려니 아쉬워진다 이거얌

어쩌다보니 아빠한테도 슬쩍 털어놔버렸다.
요즘 우울증으로 약 먹는 사람이 한 둘인가. 그만큼 사회는 급변했다는 거겠지.
말하지 않았을 것을 말하게 됐다는 건 내 나름대로도 변화가 있기는 하다는 걸까.

그러나 '왜 말해버렸을까,.,.,.'하는 후회의 반복.
이건 언제나........,,,,,,,,,,,.........그러흐ㄷㅏ,,

 

 

이제 그네를 탈 수 없을 시기

이제야 추워지기 시작하고.......
코로나 없던 그때로는 돌아갈 수 없고......



갑자기 미쳐서는

몇 만자씩 글을 쓰고나면 현타가 온다. 쓸 때는 그야말로 열심히 밤낮 써재낀다. (주말한정)
굳이 보여줄 것도 아닌 글이다. 어느순간부터는 '해쉬태그, 욕망에 충실한 글쓰기'라고 이름붙였다-_-;
그렇게 몇 만 자 씩 쓰고는 쓱 지운다.
그걸 몇 번이나 반복했다는 게 갑자기 새삼스럽다.

그러고보니 블로그 글도 마찬가지였다. 0.0);;;



새삼스럽다는 말,

자주 쓰고 있다. 자주 떠오른다. 자주 등장한다.
옛날 일을 되새김질하며 '그땐 그랬지', '나때는 말야'같은 추억이나 기억에 잠길 때.
거의 무심코 쓰는 단어인듯싶다.

신곡을 찾아 듣는 것도 오래되었다. 이것마저 도무지 엄두가 나지 않는 일들 중에 하나가 되고 말았다.
늘 하던 것만 찾고 멈춰서려고만 하지만 또 그런 건 싫어서....



잊을 때 쯤 온다더니

진짜였다.


좀 있어보이려고(?)...............형태로 남기고 싶어서 같이 신청해봤는데 음 알 수 없는 기분이다.
감성에 젖어서 죽음 관련된 다큐나 영화를 좀 봤더니 앞으로 어쩌나 싶기도 하고(????)...

하여간 할매 돌아가시고 나서 부쩍 그런 것 같다.
짧게 삶에도 건강하게 살지도 못할 나약한 인간= _=)-3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