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돼 버렸다, 어느새

기후변화와 함께 봄과 가을이 자취를 감췄다.

도태된 계절.
그렇게 만든 건 인간이지만.......



선선~하니 시원하니까 이런 저런 생각이 드는가보다.
머릿속은 엉망진창이지만.


다 치워버리고 싶은데 엄두가 안 난다.
어렵다, 어렵다하니 더 어렵고 못하겠다, 못하겠다하니 더 못한다........
무한의 어쩌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