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기뿜뿜~크라프트코데즈 향수 사용기2~

새로운 친구들을 영입했다.
벌써 이만큼 썼고, 거의 다 써가는 김에~
향수 도장깨기 힘내자(?)

이거... 몇개월 전부터 쓰던 건데 이제 게시한다. 하..게을러..ㅜ






내 맘대로 순위를 정하고는 있지만, 아껴쓰는 향수 순서라는 걸 깨달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껴쓰지 말자,,,, 제발,,,,ㅋㅋㅋㅋㅋㅋㅋㅋㅠㅠㅠㅠㅠ

그건 그렇고 '향수=사람의 이미지'라는 건 역시 지독한 편견인 것으로.
향기로 사람을 기억하거나, 장소에 대한 느낌 등을 되새김질하는 경우가 없지는 않으니 저 공식에 얽매였던 것같다. 요즘은 사진만이 남는 것이라는 걸 알았기 때문에 저 공식은 내 안에서 깨진 거나 다름 없다.
향기보다는, 그때의 분위기나 사건이 이미지를 형성하는 데 지대한 영향을 주는 것 같다.
이건 성격에 따라 다를지도 르겠지만ㅡ엉? 왜 이런 tmi같지도 않은 tmi를 쓴걸까




1. 얼그레이큐컴버

2위의 앨리스가 내 코를 간질였지만 너는 내 안의 부동의 1위.
뭐라 표현할 수 없는 오이같지 않지만 오이인 그 향... 오이..v



2. 앨리스 New

사..랑..해..................ㅠㅠㅠㅠㅠㅠㅠㅠㅜㅜㅜㅜㅠㅠㅠㅠㅠㅠㅠㅜㅜㅜㅠㅠㅜㅜ
아직까진 오이 씨가 나의 넘버 원이지만, 앨리스는 정말정말...러블리....
표현력 저질이라 정말 표현 어렵다.
달콤의 극치가 아닐지. 작은... 아주 작은 이름 모를 꽃들로 이루어진... 한지에 싼 꽃다발을 안은 것 같은 향...(어째서 이토록 뒤죽박죽인가 하면, 이 사람은 언젠가부터 책읽기를 게을리하였답니다.)



3. 우드세이지&씨솔트

사시사철 쓰기 어려울거라고 생각했었지? 응 나의 착각~~~~
그냥 내가 뿌리고 싶을 때 뿌리는 거다.
잔향이 오래 남아서 기분을 새롭게 갱신해 준다. u_u*
특히 이 향에 대해서는 사라지는 게 아쉽다고 생각했었다. 킁킁... 킁킁..



4. 에끌라드아르페주

처음엔 고급진 느낌이 나는 향이라 손이 잘 안 갔었는데, 일부러 막(?) 쓰다보니 달콤한 잔향이 좋아서 자주 썼다. 그래서 순위 격상ㅋㅋㅋㅋㅋㅋ
모든 향 중에 유일하게 아낌없이 쓰는 것 같다. 킁킁.. 킁.. 킁킁..



5. 로/집시워터 New

로와 클린코튼이 과거의 공동3위였는데.........
클린코튼을 다 썼다. 아찔한 포근함...... 당분간 안녕.....ㅠ
위로라도 하듯 클린코튼의 자리를 집시워터가 채워주었다(?).

로가 깔끔한 포근함이라면 집시워터는...



6. 그린티시트러스/아티산 New

겨울들어서 그린티시트러스는 뿌리지 않고 있었는데, 새로 영입한 아티산과 상큼함이 비슷하다고 생각해서 같이 붙여봤다.
둘을 레이어드하면 괜찮지 않을까?하고 막연하게 생각해본다. (생각만)

그린티는 부드러운 상큼함이었고 아티산은 통통튀는 상큼함?ㅋㅋㅋ



7. 로즈가든파티/피오니&블러쉬스웨이드

새 아이들이 왔음에도, 아직 나는 이 둘의 우열을 가리지 못한다.
꽃과 꽃의 대결.... 이런 무의미한 우열가리기가 어디있는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굳이 적어본다면 로즈가든파티를 좀 더 헤프게 쓰고 있다. 단순히 용량이 커섴ㅋㅋㅋㅋㅋㅋㅋㅋ 이제... 다 써서... 그는... 이제 없어...

크라코 직접 가서 같은 장미계열인 '블랙로즈' 시향을 해봤는데, 로즈가든파티가 밀렸다...!(당연한가...)
로즈가든파티가 가볍지만 신선한 장미의 극치같은 향이었다면 블랙로즈는... 차분하고 무거운, 강렬한 장미향...

그래서 곧 데려오기로 했다, 블랙로즈!!!!



8. 비밀의숲 New

싱그러운 숲의 향!!!! 이건 진짜 빼박 여름아닙니까...(또, 또. 편견)
뚜껑을 따자마자 풍기는 이 향은!!!! 삼림욕수준의 싱그러움이었다. 틀림없는 얘는 여름이라고 생각했다. 쵹쵹한 이끼를 밟는 느낌같기도 ㅋㅋㅋㅋㅋㅋ(뭔소리람~!)
우드세이지&씨솔트와 견줄 수 있을 것 같지만 좀 더 따뜻해지면 뿌리기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