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을 어떻게 떼야할지 모르겠는데. +

음... 갈수록 시작하는게 어려워.





저렇게 많은데도.... 부족해...??
여 앞에 땅 다져놓은 빈 부지도 틀림없이 그것일 것이다...

검진을 받을 시기가 돌아왔다. 어느새 해가 바뀐 것이다!
대장내시경은 한 번 했으니 나이가 오기 전까지 절대 안할거라서 그거 대신... 드디어!
필수검사 중 하나였던 그 검사! 골반초음파(완곡하게 표현한게 이거인거 같음)를 받았는데...
그 검사에 대한 소감: BL은 BL일 뿐이라는 것이고 X꼬는 나오는 곳이지 들어가는 곳이 아님을 다시 한 번 더 깨달음(?)

다행히? 수확?도 있었다? (결과: 질병을 GET 했습니다)
검사와 똑같이 진료도 그렇게 받아야할 것이라는 소리를 듣긴 했지만...
정작 거기에 부속된 다른 검사를 안한다고 체크했는지 안했지만...
흐흥..ㅡ,.ㅡ 또 거기다 넣을까보냐? 거짓말이라도 할거다ㅋ


그리고 갑자기 일본갈 준비를 열심히 하고, 갔다 왔다.
이번 포르노 투어 세트리를 안 봤으면 갈 생각 안했을텐데... 그렇다...
너무나 생으로 듣고 싶어서 갔다... 좀비가...

원래 이 포스트는 가기 전에 적고 있었는데 제목 그대로, 어떻게 운을 뗄 지 몰라 갔다 온 지금에야 적고 있다...

3년 전(벌써?)에 처음 라이브 갔을 때도 그랬지만 이번도 좀 갑자기인 면이 없지 않다.
진지하게 팬클럽 가입을 할까 고민도 하고 말이다...
모든 것이 일본 국내 사람을 위한 팬클럽...ㅋㅋ 티켓 예매 자체도 그렇고.

그런것도 있지만 시국적으로도 미묘한 상태이니 뭔 사건 터지면 싸늘하게 식을까봐 조금 걱정하면서 팬질 중이라고나 해야하나, 요상한 기분이 양립 중...


또 뭔가 쓸 게 있었던 것 같은데.../흠티


+
그래, 있었지.

2층 버스 드디어 타봤다!!!!!!!!!!!!!!!!!!!!!!!!!!!!!!!!!!!!!!!!!!!!!!
홍콩에서 타봤던 그게 인상깊어서 다니는 거 보고 꼭 타보고 싶었는데 무어... 좀체 탈 수 있는 버스가 아니어서 못 탔었다.
그래서 타 본 느낌으론 흠... 너무 기대 했다는 거죠!ㅋㅋㅋㅋㅋㅋㅋ 그냥 조금 높은 버스였습니다.

2층버스와 비슷하게... 늘 상무지구 지나갈때마다 보던 이 호텔!!!!
한번쯤은 가보고 싶었는데 드디어 묵어봤다.

안타깝게도 조식은 안 먹었다.
금액에 포함되기 때문에 못 먹을 것이 너무나 확실하여 포함하지 않았음.

정말로 애석하게도, 서울이 너무 발전했으므로 광주엔 제대로된 숙박처가 거의 없다.
심지어 호텔도.
...
그래서 안정적인... 숙박처... 모텔 말고 비즈니스 호텔을 선호하는 나에겐... 서울 이외의 지역에서 숙소를 잡는다는 것 자체가 더없이 힘들다.
몇년 전만해도 전국에서도 손꼽는 규모의 버스터미널인 광천터미널ㅡ 유스퀘어 근처엔 정말이지 제대로 된 곳이 별로 없었다. 지금도! 물론! 그렇지만!!!!
내년쯤 호텔이 하나 지어질 모양이라 조금 기대된다. 6~8만원 선이면 딱 묵을만할텐데... 기차역 근처에 많이 들어서있더라.

그래서 저곳에 대한 이야기를 쓰자면.
.........부대시설을 이용하지 않을 거라면, 저곳에 묵는 건 한없이 돈아까운 짓이었다.
내가 (지독하지는 않지만) 은둔자 스타일이라 그저 깨끗하고 조용하고, 따뜻한 물 잘 나오는 방만 있으면 그만이었으니까....더더욱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언젠가 한 번 더 묵게되면, 그땐 조식도 먹고 레스토랑 가서 음식도 먹어보고 싶다.
물론 그때도 수영장이나 사우나는 이용 안할거지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끔찍한 은둔자야...)

밀 가 루 is 뭔 들 ?
모두 밀가루는 아니겠지만, 어쨌거나.
빵, 튀김... 정말 좋다.
저것들을 먹지 않고 어떻게 살지. 하하.
저것들을 먹지 않는다면 흉폭해지고 말 것이다...

이번에 일본 가면서 먹은 것들. 어,,, 좀 이상한 게 끼어있고
정작 정말 중요한 먹은 것 사진을 안 찍었다....
역시나~ 끼니를 특별한 거 없이 편의점 음식과 호텔 조식과 기내식으로 떼웠다.

편의점... 크게는 세븐과 패미마 두 군데를 갔다.
로손은 숙소 근처에 없었고, 딱히 갈 필요도 느끼지 못해 결국 안 갔다.
그런고로,,, 운이 좋아서 그곳의 달걀 샌드위치들을 먹어볼 수 있었다.
둘 중에는 세븐일레븐의 것이 괜찮았다. 패미마것도 산 직후에 바로 먹어봤으면 좋았을텐데.

당초 구매 계획은 호로요이와 컵라면 매입이었는데 호로요이는 딱 하나 샀고 컵라면은 내가 찾아보지도 않았고, 있었어도 내가 사고 싶었던 것은 없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결과적으로는 다행이었다. 캐리어에 더이상 넣을 공간이 없었으니까...

오, 잘 생각해보니 3년 전에도 패미마에서 빵을 사먹었었다.
그것도 굉장히 맛있었는데, 패미마에 내 취향인 빵이 많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거이거, 로손도 가보지 않으면 안되겠는뎅

그리고 푸딩 얘기를 안 할 수가 없지.
저지 우유로 만들었다는 그 푸딩(세번째 줄에서 두번째 사진)은 정말 맛있었는데 느끼...했다고 해야하나...
다 먹고나니 속이 안 좋아지더라고.
하지만 눙근~하고 찐~한 우유맛이 부드러워 좋았다.

기내식은 돌아오는 편에만 수하물 추가하며 싸게(...?) 주문해 둔건데, 안했으면 정말... 후회 했을 것 같닼ㅋㅋㅋㅋㅋ
불고기 덮밥인가 하는 거였는데, 생각보다 맛있었다. 드디어 제대로 된 밥을 먹은 것이지!!
(그 전날 먹은 호텔 조식은 밥이 있긴 했지만 빈약한 반찬때문에 식사라고 하기 민망한 수준이어서 사진조차 찍기 싫었다)

그리고 '정말 중요한 먹은 것'(?)이란, 표 양도해주신 분이랑 콘서트 후에 먹었던 것들이다.
사진을 찍어야지.....하고 생각을 안하진 않았는데....... 왠지.... 귀찮았다. (...)
음... 원래 사진 잘 안찍으니까.....

먹은 것은 우롱차와 치킨 같은 것, 문어 다리 튀김같은 것, 감자와 계란을 으깬 것이 들어있는 샐러드, 생선 구이 같은 것.
'같은 것'인 이유는 이름을 못 읽어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반 정도는 어떤 먹을 것인지 설명해주심(부끄..)
다 먹을 수 있을까 의심되는 양이었는데 반 정도는 먹을 수 있었다.
이것도 제대로 된 식사는 식사였는데 밥이 없으니 식사라고 하기는 애매하지...?

엄... 저거 먹기 전부터 그 전날과 아침까지 먹은 계란종류 음식들(위에 적었던 편의점 음식들) 때문에 뱃속이 전쟁터였다... 더 먹을 수 있었는데 못 먹어서 너무 아쉬움...ㅠㅜ

표 양도해주신 분께는 선물로 한국의 작은 과자들을 주었는데 맛이 어땠는지 피드백 너무 궁금하지만.... 물어보기도 그렇고 안 먹었을지도 모르는 일이고...´_` (?)

응? 먹을 것 중에 초콜릿 사진이 없네. 빠뜨렸군.
정말 다행이었다. 숙소가 있던 치바역에는 멀티플렉스 쇼핑몰...같은 게 있어서 거기서 모든 것을 끝낼 수 있었다.
린트 초콜릿 매장이 있어서 거기서 초코를 왕창 샀는데 그 사진이 빠졌네.


휴, 어쨌든 쓰려고 하니까 주절주절 써내려가지긴 했다.
아무 일도 없었다면 아무것도 안 썼겠지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