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원 플레뉴R 몇 시간 사용기(+교품기)


역시 인생에서 남는 것은 사진 뿐인 것이다.

고대 유물 발굴한 것 같다... 3세대 아이팟 터치와 삼성의 mp3




슬슬 스마트폰으로 듣는 게 지겨움+용량 한계때문에 대체제를 찾다가 알게된 새로운... 비싼 mp3(라고 하면 안되지만 어쨌든)...
소니는 이제 절대 사고 싶지 않아서 플레뉴 중에 싼 걸 사려다가 어차피 방출 잘 안하니 그나마 마음에 드는 애로 사야지 싶어서... 샀는데...

일단 한숨 좀 쉬고.

결정적인 구매 계기는 LED였다.
그렇다, '감성'(?)마케팅에 놀아난 것이다...ㅋㅋ큐ㅠㅜㅋㅋㅌㅋ



교품받은 이야기

플레뉴R은 검색을 조금만 해보면 알겠지만... 많은 플레뉴 형제들 중에 중급기 라인으로 나온 애다. 게다가 플레뉴에선 최초로 블루투스를 지원한다.
어중간한 나에게 이보다 잘 맞는 기기는 없을 것(메친,,)이라 생각하고 청음도 없이 덜컥 샀다.
왜 청음을 하지 않았냐고 하면... 이어폰 청음을 몇번 해보고 느낀것이지만 엄청 조용한 곳에서 듣는 거 아니면 아무 소용 없다 생각했기 때문에 청음의 필요성을 못 느꼈다.
그리고 견물생심이라고... 구경하다보면 다른 놈 충동구매할 수도 있기 때문에... .. .... ..

그렇게 나름대로 심사숙고해서 무이-자 할부 찬스를 써서 물건을 받았더니?
아니? 이.. 지금 이게 이 가격을 받고 이런...ㅋㅋ
usb케이블 상태가 얼마전에 떨어뜨려서 더 이상 쓸 수없게 된 충전기 케이블이 떠올라 헛웃음이 났다. 지금까지 내가 산 스마트폰도 이정도는 아니었다...
출하 검수 어찌된거임

/안녕하세욧\             /안녕하세욧\
야 너네 지금 인사를 할 때냐... 어디에 하는 거냐

이상하게 어이도 없고 빡도 치고...
고작 이거가지고 교품은 못받을테니 '케이블이야 많으니까 안 쓰는 셈 치지 뭐!' 하고 넘어갔다. (이건 불량판정도 해주지 않았다...)

받은 첫날에는 펌업도 해주고, 액정보호 필름도 발라주고... 밤새 미리 사둔 sd 카드에 음악을 넣느라 그야말로 정신이 없었다.
그렇게 음악을 다 넣고 이제 좀 들어볼까 하며 어두운 방에 자빠져 LED를 보는데 이상하게 앞 뒤 색이 다르다.

귀찮으니 그대로 올리겠다


벌브 전구도 아니고, LED가 앞뒤 색이 다르다니 유니크하다면 유니크한데...(?)
그`런` 가격을 주고 사서 불량품을 쓴다니 내 마음적으로 용서가 되질 않았다.
더 들여다보니 이상하게 위쪽만 튀어나와 있다.
안 그래도 뒷판 노크하면 안에서 뭐가 문열고 나올거 같아서ㅋㅋㅌㅌㅋ 내구성에 대해 의심이 가는 판이었는데...

앞뒤가 달라도 너무 달랐던 너의 모습


반나절 정도 고민하다가, 판매자에게 말해봤자 해결 안 될것 같다는 생각에 결국 코원에 가입까지 해서 글을 남겼다. (여태껏 반품 교환은 해봤어도 불량으론 해본 적이 없어서 어째야할지 몰랐다)
약간 빡침을 담아서 썼기때문에 담당자도 얼탱이가 좀 없었을 것같다...ㅋㅋ 하지만 진짜 빡쳤으니까 별 수 없다.
맛폰 카메라로는 제대로 찍히질 않아 애증의 미러리스 카메라까지 꺼내와서 사진도 몇장 찍었다.

그걸로 3일 까먹고... 제품을 보내주면 불량판정서를 발급해주겠다고 하며 결국 교환해주는 건 판매자의 몫이라는 답을 받고는 판매자에게 문의를 했다.
이미 구매확정을 했고, 그 시점에서는 일주일이 다 돼갔기 때문에 교환이 불가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기우였다. 한 달 내로 불량판정서를 동봉해서 보내주면 해주겠단다.

그렇게해서...
아침을 쪼개 제품을 보내고, 제품과 불량판정서를 함께 받은 다음
판매자에게 불량판정서와 함께 제품을 보냈다...
여기까지의 과정이 워킹데이로는 거의 10일정도 걸렸고, 드디어 교환 제품을 받았다.ㅠㅠ



그럼에도 불구하고

뒷판 이격은 없었지만, 이건 육안로도 잘 보이지 않는 미묘한 LED 색차가 있었다.
진짜 미묘한 색차라 어디가서 말도 못 꺼내겠네.
이놈의 LED는 종특인가보다 여기기로 했다. 진짜... 이럴거면 LED 넣지 말았으면 좋겠다.

그런데 덤(?)으로 sd카드 슬롯이 더 미묘하다.
카드가 들어간 상태에서 한쪽이 아주~ 미묘~~하게 나와있다. 진짜 미묘하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신경쓰지 말자. ((u_u
평소 행실 탓이다 여기기로 했다.
... 그냥 반품을 할걸 그랬다..싶었지만... 이제와선 반품도 못하니까 그냥 써야지.
빠른 대응을 해준 코원과 판매자에 대한 감사함만 남았다. . .. .....(아련~)



그럼 이제 제품에 대해...?

.....으음...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검색했을 때 나오는 결과들을 보면 얜 많이 팔리지 않은 것 같다.
아무래도 나온지 오래된 플레뉴1이 얘랑 비슷한 가격에 형성돼있고 성능도 더 좋아서, 걔를 더 많이 사는 것 같다. 나도 고민을 안한 건 아니지만...
거기에 리뷰조차도 전문 리뷰만 몇 개 나올 뿐이니 나는 정말 LED 감성(?)에 낚여(+블루투스) 샀다고밖에 할 수 없어졌다.. . ....쪠길!!

어쨌든 얘는 앞으로 스마트폰보다 더 오래 내 곁에 있을 기계가 될 것 같다.
그럼 이제 끝.
  • 고 음질(고 해상도) 음원도 변환없이 들을 수 있다. d..뭐시기는 내가 가지고 있는 음원이 없지만.
  • 제트이펙트7로 음악에 조미료를 뿌릴 수 있다. 라이브 삘나는 음장으로 들으면 완전 신난다. 스피커로 소리 엄청 크게 해놓고 듣고 싶다.
  • 별 거 아니지만 LED가 숨쉬는 것처럼 반짝이는데 이걸 보면 멍해지면서 침착해진다.(????)
  • 기능상으로는 PC에 연결해 사운드카드 대신 쓸 수도 있다고 한다. (이건 그다지 쓸 일 없을 것 같다.)
  • 블루투스는 정말 편하다. 사운드 바에 물려 쓰는데 수신률...이라고 해야하나? 많이 신경썼다고 하는데 내 체감으론 스마트폰하고 비슷한 수준으로 느껴졌다. 블루투스 이어폰은 없지만, 스마트폰과 연동해서 전화가 왔음을 알려주는 기능이 있다. (전화를 받을 수는 없다...)
  • 음질에 관해서는... 내가 중막귀(...?)인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리시버... 이어폰에 따라 다르겠지만 기본 음장으로 들었을 때 악기 소리가 선명하게 들려 꽤 시원한 기분이 든다. 밖에서 들을 땐 웬만큼 조용하지 않으면 그런 느낌은 없다.ㅋㅋㅋ
  • 기본 추가 구매품인 케이스가 너무나 타이트해서, 제품을 넣거나 뺄 때 옆의 버튼을 모조리 누른다. 나도 안 눌러본 버튼을 케이스가 먼저 눌렀지 뭔가...ㅋㅋ 이건 정말 사지 말 걸 그랬다. (그러고보니 다른 기기도 케이스를 산 적이 없네!? 원래 이런가보다.)
    그렇다고 그냥 들고다니자니, 뒷판이 상당히 연약한 것 같고 세월이 지나면 닳을 것 같은데다가 지금같은 겨울엔 겉의 알루미늄인지 스텐인지가 너무너무너무너무 차갑다. 모양빠지겠지만 차라리 실리콘 재질 케이스를 씌우고 싶다.
  • 내부 ui는 플레뉴 전통인가? 아무리 봐도 특출나게 좋다거나, 편하다고는 못하겠다. 묘하게 불편한 것 중 플레이 리스트 만드는 건 상당한 적응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그나마 빠릿빠릿하다는 게 다행....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