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일단 봤습니다, 뮤지컬 '시라노' 8월 13일(일) 공연

'이걸 왜 보려고 한 걸까'라고 생각한것도 잠시,
넘버를 듣는 순간 '아, 이건 성공이야'가 됐다.


이거 초안 작성한 게 벌써... 두 달 전이 됐는데 이제 게시하는 건 시간관념이 있는 지...?
모르겠다. 이제 더 적을 기운도 없다... 적은 부분까지만 게시하기로 했다....


너무 커서 저기 사람이 서 있으면 얼굴이 약간... 면봉처럼 보일 때가 있다.

사전 조사 그런거 전혀 없이 홍광호/김동완 님이 주인공이라 본 게 가장 크고, 극의 내용은 사실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었다. 삼각관계 사랑 이야기인것만 알고 있었을 뿐.
삼각관계라해서 내용이 개판 1분전이라 생각할수도 있지만 <피가로의 결혼>같은 심각한 막장은 아니기 때문에 괜찮다(?). 엄,,,, 다른 의미에서 안 괜찮은 것 같지만(??).


객석인 2층 올라가는 곳만 이렇게 되어 있었다.
그 오른쪽에 이어지는 계단은 한 5T쯤 되는 유리가 3장 겹쳐진 계단이었다! 강화유리겠지... 띠요옹..

오케스트라와 함께 하는 건 처음...이 맞는지 긴가민가하지만 어쨌거나 되게... 오와아앙... 오와아... 싱기방기~!했는데 오케는 반지하마냥 무대 아래쪽에 파묻혀 있어서 연주하는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2충에서는 오케 일부가 얼핏 보이지만 지휘자가 거의 안 보이고, 1층에서는 오케가 아예 안 보인다. 지휘자의 손만 간간히 보일 뿐.

내 생각이지만 극의 집중도를 높이기 위함인가 싶다.... 소리는 어떻게 들리게 되어있는지 도통 모르겠지만. 거의 밀폐공간 같았는데...
뮤지컬 많이 안봤으니 무식한 얘길 써놔도 이해해달라...ㅠ


14시 공연

일부러 계단으로 올라갔는데, 계단이 그 긴 게 두 개이니 다리 아프거나 힘이 없을 땐 그냥 에스컬레이터를 타는 게 낫다.

그 계단을 미처 다 오르기도 전에 캐스트 보드가 보이기 시작한다. (표 받고 로비에서 한참 찾았는데...)
로비에서만 프로그램 북을 포함한 시라노의 다른 굿즈도 함께 팔고 있으니 살 것이 있으면 미리 사고 올라가길.

얼른 찍느라 초점은 사라진 지 오래고...

시라노-김동완 / 록산-린아 / 크리스티앙-서경수 / 드 기슈-주종혁 / 르 브레-홍우진

이날, 이 시간의 주연인 시라노의 캐스트는 그룹 신화의 김동완 님. 처음보는 거니까 전체적인 뷰를 보고 싶어 2층에서 봤다.
3층까지 있지만 3층은 이미 예전에 다른 극장에서 겪어봤기 때문에 아예 생각하지도 않았다....

신나는 앙상블과의 합💃
순서는 없고 아무렇게나 생각나는 대로 감상.
  • 안내사항이 재치있는 말들이었다. 시라노도 휴대전화 벨소리와 불빛을 싫어한다던가...
  • 오케인데 이상하게 오케같지 않고 신함 볼 때 생각이 나고 그랬다...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모르겠다. 음향에 무슨 마술(?)을 부린거지? (1층에서 보면 다를까하는 생각을 했었지만...)
  • 토월보다는 음향이 나은 것 같긴한데, 그래도 대사가 안 들리는 것은 내 뇌가 인식을 못해서 그런거겠지?
  • 여기서 봤을 때는 처음 시라노 대체 어디서 시라노가 등장하는 지 몰랐다.
  • 조금 어라...? 했던 부분이 있다면: 예전같으면 웃고 넘겼을 것들이다. 근데 시대극이니까 뭐어...하고 생각하면 그냥 넘어갈 수 있는 부분이다... 아마도. (키워드만 기재)
    - 시라노, 크리스티앙, '멍청이'
    - 록산, 시라노, 붕대 (행동)
    - 2막의 록산. '애인'과 '남편'의 차이란...
  • 아니 그런데 록산 역의 린아 님은 목소리가... 이게 바로... 옥구슬 굴러가는 소리인가????💓💓
  • 크리스티앙에게 사랑의 말들을 읊어달라 보채는 록산이 사랑스럽고 귀엽다. 크리스티앙의 버벅이는 연기도 웃곀ㅋㅋㅋㅋㅋ 너무 극단적인 거 아닌가 싶지만 그러니 극이지!
  • 정말이지...록산 너무한 거 아니야? 싶을 정도로 시라노한테 무리한(...) 부탁을 하는데 내가 맴찢... 끄으으
  • 1막 마지막 넘버에서, 시라노의 포즈는 세 시라노 모두가 다르다고 한다. 정말 인상깊은 장면이었는데 캐스트별로 다르다면 셋 다 봐야하는 게 아닐까!?
    (두 명의 캐스트로 본 사람은 표를 제시하면 나머지 한 명을 할인가로 볼 수 있도록 바우처를 제공하고 있다)
  • 앙상블 중 록산의 가정교사 역을 맡으신 분. 목소리가 정말 멋지다. 록산이 그냥 옥구슬이면 이쪽은 힘이 있는 옥구슬이라 해야하나... 표현력 달림orz 여성 앙상블 중 가장 눈에 띄었다.
  • 세번째 넘버에서의 시라노와 기슈의 칼부림(?)은, 모든 사건의 발단이 된다. 멋있어서 숑갔음... 챡챡챡챡 터치☆
  • 그 칼부림은 가스콘 부대의 군무에서 절정을 이룬다. 음악도 웅장하고, 에페(맞나?)를 뙇 치켜들고! 오 나는 이런게 너무 좋네 의상도 멋있고... 망토를 막 휘날리고 모자를 막
    2막에서 다시 나오는데, 눈과 귀가 섭섭하지 않게 잘 챙겨준다. (분위기는 많이 다르지만)
  • 2막의 가스콘 부대 군무는 뮤직비디오와도 같은 느낌이었다.
    자, 긴장해- 폭풍이 칠테니-
  • 다섯번째 넘버에서 시라노의 굳은 심지와 자존심(!)을 확인할 수 있다.
  • 시라노의 친구인 빵집 아저씨 라그노 넘버 정말 즐겁다ㅋㅋ 귀엽고. 피자 만드는 거 너무 재밌엌ㅋㅋㅋㅋㅋ 햄을 퇗! 퇗! 퇗! 퇗! 휘리릭 뿅☆
    그 파트 자체가 재밌었다ㅋㅋ 라그노의 부인이 속사포로 대사를 치는데 절반 이상이 내 귀에서 흘러나가버렸닼ㅋㅋㅋㅋ
  • 삐리빠라☆ 삐리빠라뽀★
  • 2막 마지막 넘버. 시라노의 마지막.
    나이든 시라노와 록산의 연기도 좋다. 록산의 옷은 거의 다 내 취향이었지만 마지막의 옷은.,.,.ㅠ 하름답드아
  • 드기슈 넘버의 당쉰은 여자~~~ 이 가사 왤켘ㅋ 뿜김 요소는 아닌데 웃기당
  • 1막 끝날 때 쯔음 살짝 지루했지만 2막부터는 진행이 빨라져서 지루할 틈이 없다. 급전개라는 생각도 들긴 하지만 나쁘지 않은 흐름.
  • 전체적인 조명은 LED조명인것 같은데, 특히 달이 정말 예뻤다. 그래서 1막 마지막의 그것이 더 멋져보였는지. 배경도 밤하늘이 됐다가, 여명이 됐다가, 거리의 풍경이 됐다가 하면서 극을 지탱해준다.
    달 그림자에 비친 시라노의 그림자와 록산의 집 발코니의 풍경이 정말 그림같아서 기억에 오래 남아있다.
  • 삼각관계는 결국 모두에게 상처만 남겼다


19시 공연

이번엔 홍진호 님.
데스노트 한 번만 본 게 지금에야 계속 걸린다.
재연했을 땐 홍진호 님이 맡지 않아서 보려다가 안 봤는데 그것도 지금와서 조금 후회되는 것 같고.

시라노-홍진호 / 록산-린아 / 크리스티앙-서경수 / 드 기슈-주종혁 / 르 브레-홍우진
  • 아 역시 갓진호....ㅇ<-< 귀청소 할 땐 갓진호🙌
  • 아니 어쩜 다들... 코를 붙여놔도 잘 생겼지요 (흐릿)
  • 빵이 소품인 줄 알았는데 실제 빵도 있는 것인가...? 1층이긴 했지만 뒤쪽이라 자세히 보이진 않았는데, 록산과 시라노가 빵집에서 이야기하는 파트에서 시라노가 빵(?)을 우적우적 우물우물하다가 당황해서 뱉는 장면이 있었다. 이것도 캐스트마다 다른 모양ㅋㅋㅋㅋㅋ 아 귀여웠다


그래... 이건 기록으로 남겨놔야겠다. 그들이 의도했는지 안 했는지 차치하고... 관람방해자...ㅠ
내 오른쪽에 앉은 커플...(여,남으로 앉았음) 남자가 중간중간 작은 목소리로 계속 떠들어서 입을 어떻게 해버리고 싶은 기분이 자꾸 들었다... 왜 그런거여 대체????????????? 거기 있던게 내가 아니라 다른.... 성격의 사람이었으면...(파들...)
무슨 할 말이 그리 많은지... 내 주변 다 조용한데 그것들만 떠들었다...

나는 영화관에서도 그랬는데 진짜 옆사람 운이 개똥인듯... 성질이 더러워서 그런 사람들만 앉혀주나.
내 뒤에 앉은 사람들한테 미안할 정도로 내가 너무 신경쓰여서 내가 가만히 못 있게 되는 그런... 짜증남. 계속 쳐다봐도 소용이 없지 어두우니 보여야 말이지 쒸익쒸익;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