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미안해 얘들아...ㅠ

할인이라는 달콤한 글자에 보카리스를 샀지만- 이때의 나는 일본어 라이브러리가 없었다.

글을 다듬는 지금은...
마찬가지로 할인이라는 달콤한 글자에 일본어 라이브러리도 사버렸다.



그리고 더 지난 지금은...
씨유 씨도 살 걸, 하고 후회하고 있다...
이제 살 수도 없고... 사서 뭐하겠냐만...

그리고... 거듭 생각하는데 보카큐로 샀어야했던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보카큐는 큐베이스 있어야만 쓸 수 있는 건 줄 알았더니만 같이 들어있었을 줄이야.
(뭔가를 살 땐 잘 알아보고 삽시다...라는 가장 기본이 되는 삶의 교훈을 남기었다.)



V4보카리스

보컬로이드4에만 대응하는 Job Plug-in으로, 일본어 전용이기에 일본어 라이브러리가 있어야만 사용할 수 있다.
유니 덕에 한글패치 적용한 V4 에디터... 험
일본어 라이브러리 샀어도 한패 됐을까??
결과물들이 굉장히 흥미로운데 나는 그 경지까지는 못 갈 것이 뻔하고...ㅠ
일단 너무나 신기해서 할인할 때를 기다려 샀다...

이것에 대한 내용이 별로 없는 것은 아직 활용해보지 않았기 때문이다.
기본 제공하는 샘플 목소리도 있으니 내키면 이러저러 잉여물을 만들어낼 지도 모르겠다... 아마도... 먼훗날...(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 같다)



인터넷 사의 보컬로이드

아무리 둘러봐도 사이트에 회원 등록이 없었다.

회원으로 등록하려면 제품을 사야하고, 그 제품 시리얼을 구매할 때 입력한 내용대로 인증하면 유저 코드가 발급되는 형태인 것 같은데... 개인적으론 귀찮은 시스템이었다.

4시간 이상 기다려도 그 메일이 안 와서 한 번 더 다르게 등록했는데 메일이 오지 않고 있었다.
할인하고 있어서 사긴 했지만 참... 아직 사고 싶은 제품이 더 남아서 어쩔 수 없네.

그렇기에 결국 문의 메일 넣었고, 답변을 받았다.
주소에 입력한 주소가 문제가 됐다는 모양이고, 그거때문에 ID 발급이 안 되었다고 했다.
어쨌거나 문의한 덕에 등록은 바로 해주었다.

크립톤과 다르게 해외거주를 선택할 수 있게 되어있었지만 혜택 제한이 있다고 되어있었다. 무슨 제한인지는 모르겠으나... 그래서 나는 선택 안함.

어쨌거나, 귀찮은 이유는 이렇다...

내가 산 것은 구미 컴플릿으로, 구성이 다섯개이다.
일부러 모든 라이브러리가 뭉친 컴플릿을 샀건만, 시리얼은 모두 각각 발행된다.
그러므로 총 다섯번을 등록해야한다...
처음 등록은 회원 ID(번호)를 발급받기 위해서 하는 거고, 나머지는 그 ID에 등록하는 식으로.
한 두개면 할만하지만(!?) 한번에 여러개 구입하면 엄청나게 귀찮을 것...

그나저나 패키지 언박싱하는 걸 하나도 찾을 수 없었다.
할인때문에 다 다운로드로만 사는 모양이다.
다른 애들이면 몰라도 구미 정도는 있으리라 생각했는데...ㅠ



크립톤 사의 보컬로이드

미쿠나 린렌을 사고 싶은데 할인을 잘 안 하는 것 같다.
아마존에서는 소액이나마 할인을 하고 있지만 왜 아직도 주저하느냐면...(...시발비용,,,ㅠ)
이쪽은 언박싱 영상이 굉장히 흔한데, 기대와 달리 내용물이 굉장히 부실한 것이 눈에 띈다.

패키지의 부실함을 보면 해외에서는 다운로드판이 여러모로 정신/비용적으로도 낫지 않을까 한다...
언제 사게 될지는 모르겠다... 사도 되는걸까...=_=



굳이 지출되지 않아도 되는 비용을 시발비용이라고 하던가

하아......
시발비용이라고는 하고 있지만 산 것에 대해 후회는 없다.
하지만 능력에도 안 맞는 걸 사고 있자니 한심해서 그런것 같다.
공부를 하면 될 일인데... 마음만은 굴뚝같다.(울적)

그렇게 수많은 충동구매 프로그램 중 하나, NWC
오래전부터 사고 싶긴 했지만.
다운로드 프로그램도 e-book처럼 형태가 없는 것이다보니 쉽게 사게되는 것 같다.
(그렇게 사놓고 1년에 한 번 실행할까말까한 프로그램이 꽤 많...다,..,😋)

아무튼, 우리집 보카로들에게 부르게 하고싶은 곡이 있기는한데 배움이 짧다보니 오래걸릴 것 같다. 오래걸려서 포기할지도...

쌩초짜인탓에 한 마디 채보하는 것도 무리일 것 같아, 현대문물의 도움을 받아봤는데 대략적인 음 정도만 알 수 있게 됐다...
엄... 뭔 장조인지까지만.......

이 앱은 나만 빼고 다 알더라고(?)
처음 채보할 때는 단조로운 음으로 된 음악을 채보하라는데..(다장조로된... 동요라던가, 피아노로만 이루어진 곡이라던가) 나는 어지간히도 공부가 싫어서, 뭐든 속성으로 해버리고 싶어하고 있다.
천재가 아닌 이상 시간낭비라는 걸 알아도.
어릴 때 피아노 좀 했다고 고것이 아주 약~~~간 도움이 되어주고 있긴 하다.

엄... 이렇게 글로 남겨두면 언젠가 스스로를 돌아보며 하려고 하지 않을까~하는 안일한 기대를 해보기도 하고.



그럼에도 끝없는 욕심... 욕망...

예전 포스트에서도 언급은 했지만 보이스로이드도 물망에 올라있기 때문에...
시발비용 지출은 계속될 것이다...

대체 전엔 어떻게 여러가질 한거지????
아~~~ 그것이 바로 어린날의 치기인가~~!! (꼰대같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