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즘의 반짝임을 보았다


새로운 무언가를 개척한 것 같은...
바로 그 애니메이션.

<킹 오브 프리즘 -프라이드 더 히어로-> 드디어 개봉!







개봉 당일, 무대 인사 실황을 중계(라이브뷰잉+응원상영)해 주었다.
나도 물론 예매는 했지만(예매 자체를 못할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쉽게 했다)
당일에 너무 일어나기 싫어 결국 안 갔다.

생각하면 정말 이상한 일인데... 아무튼 가기 싫어서 안 간 건 맞다.
갔으면 좋았을텐데... 왜 그랬을까...
개봉당일부터 응원상영일줄은 몰랐기 때문에 별로 구미가 안 당기는 것도 작용한 듯.
(전편 봤을때처럼, 절대로 일반 → 응원상영보리라 생각했기 때문)

이벤트 상영이라 당일엔 취소가 안 되기 때문에 2만원을 메박에 그냥 줬다.
메박님... 제 돈으로 직원들 잘 챙겨주십시요....
독립영화나... 그런거 잘 좀... 응...? 상영관 잡아주면 좋겠고요...

아무튼 정말이지 경기에서 서울로 나가는 거 정말 귀찮다. 진짜로.
회사 마치고 보는 건 바로 가는 거니까 괜찮은데...ㅠ.ㅜ

그러나 이런 일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리고 또 갱신했다.
나는 이제 정말 시간 개념이 없어진 모양이다...



<프리티 리듬 레인보우 라이브>를 아직 다 못 본 자의 킹프라 감상 1 (+후세타)

레인보우 라이브 뿐만 아니라(2쿨 중반까지 본듯) 디어 마이 퓨처, 오로라 드림도 안 봤다...
언제 보게 될 지는...

어쨌거나 스포일러 쓸거라 후세터로 몇개 붙여본다.
다른 엘리트들이 이미 엄청나게 많이 후세터로 추측을 했는데,
나는... 엘리트가 아니라서... 그런 추측들은 못하니까... 사소한 궁금증만 남겨놓는다.
엘리트들이 보면 후... 이래서 뜨내기는... 할듯.
진짜 알고보니 진입장벽 너무 높아서.....시무룩

히지리 대표와 히로 선배
카즈키 선배의
알렉산더 - 자막
미나토 선배만
루이와 신의 CRAZY GONNA CRAZY - 자막
유키노죠는... 언제?
타이가가 ~하지 않았더라면?
엔딩롤1
엔딩롤2
루이가 한 말
오버레의 ㅇㅇ
신의 예지력(?)



이번에 꽂힌(?) 곡



에이벡스 님이 원곡을 풀버전으로 올려줘서 가져왔다...
아악 빨리 킹프라 음원!!!!!! 언제 발매!!!!!!??????ㅠㅠㅠㅠㅠㅠㅠㅠ

내가 이 극장판을 몇번이고 본 건 이해의 범주를 넘어서이기도 하지만(...)
음악을 듣고자함이 더 크기 때문에, 빨리 음원을 팔아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 곡은 프리티 리듬 레인보우 라이브의 3쿨 오프닝으로도 쓰였는데
내가 아직 거기까지 안 봐서 몰랐었다.



<프리티 리듬 레인보우 라이브>를 아직 다 못 본 자의 킹프라 감상 2

일단 킹프리 자체가 프리티 리듬에서 파생...이라고 해야해 뭐라고 해야해...?
아무튼 나같이 프리티 리듬을 아예 접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굉장히 불친절할 수밖에 없다.
그냥 생각없이 보면 이게 대체 무슨 조화지? 싶은 장면이나 연출이 꽤 많고
덤으로 프리티 리듬 뿐이 아니라, 타 작품(감독님의 영향)의 오마쥬가 간간히 섞여서
해당 장르를 오래 파 온 사람이라면 굉장히 감명깊게... 볼 수 있는 모양이다.



트럼프조, 데뷔 축하한다!!!!

이름도 정식으로 소개되고ㅋㅋㅋㅋ
그리고 또 소외감...




이거랑 별개로, 전편에도 나의 소외감을 추가(?)하는 곡이 하나 더 있었다.
물론 지금도 디어 마이 퓨처, 오로라 드림 안 봐서 앞으로도 소외될 예정이다.



아주 자ㅏ아아암깐 나와서 무슨 곡인지도 몰랐지만 엔딩 크레딧의 정보로 제목은 알고 있었다.
흐흑 처음부터 프리티 리듬 팠던 사람들 부럽다... 킹프리 1000배 즐긴거 아니야...ㅠㅠ

아무튼 트럼프 조 성이 도쿄의 지하철역 이름이란걸 나중에 알곸ㅋㅋㅋ
그런 비슷한걸 트위터에서 본 것같은 기시감이 들었다.
지하철 이름으로 기술명을 외치면 되게 있어보인다는 내용이었던 듯하다.
성 중에 칸다랑 오카치마치 말고 나머지는 다 모르는 이름이었다.

죠지도 좋지만 (은색머리)랑 (남색머리) 내 취향...v



'엘리트의 이차원모임 니코니코 생방송' (エリートの二次会ニコ生) 시청

킹프라가 대 히트한 기념으로 오늘 0시 30분경부터 2시 30분까지, 킹프라에 대해 깊이있는 이야기를 나누는 니코동 생방송이 진행됐다. 마침 타임라인에 뜨길래 냉큼 보러갔다.
다행히 IP접속 제한 안해서 볼 수 있었지만 제목 그대로 '엘리트'들의 모임이라 나같은 뜨내기(...)는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 퍼스널리티: 코우가미 타이가 역의 하타나카 타스쿠 / 쥬오인 카케루 역의 야시로 타쿠 / 히시다 마사카즈 감독
  • MC: 에이벡스의 프로듀서 니시 히로코

심야다보니 알콜도 마시고~ 먹을 것도 먹고 자유로운 분위기였다.

반쯤은 집중 안하고 있어서 못 들은 것도 있고 한데... 카케루 성우분이 감독님한테 힛시라고 부른거 귀엽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질문에 대해 답해주는 코너가 있었는데, 역시 엘리트는 그래서 엘리트라고 부르는 건가보다. 세세한 부분까지 캐치해서 질문한 것이 있어서 모두 놀람ㅋ
험험, 나중에 정리해서 올리는 엘리트분이 있겠지. 제대로 못 들은게 많아서 녹화하려다가 말았는데 할 걸 그랬나 싶기도 하고.

근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야시로상 성대모사 잘한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컄ㅋㅋ



뜨내기이지만 엘리트에 끼고 싶다...?

가능하면 깊게 안 들어가고 싶은데...(어차피 뜨내기이니...ㅠㅠ) 감독님이 굉장히 재밌는 분이어서 그 다음이 더욱 보고 싶다!! 모드가 된다.
엘리트에 끼려면 전작들 다 봐야하는데 엄두가 나질 않는다.
(사실 응상가서 끼리끼리 노는거 보면 정말 엄두 안나긴 한다... 굳이 그럴 필욘 없겠지 싶기도... 삐질)

이번엔 응상 패스하고 일반상영하는 곳 있으면 봐야겠다고 생각하지만 과연 다음주에 내게 그럴 시간이 있을까?????...ㅋ
이번주에 5일 연속으로 본 것도 기적에 가까운데.

루이의 프라이드를 놓고 포스팅을 마쳐야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