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학교는 어때

요즘 종종 생각하는데
학교에서 쓸모있는 것을 가르친 게 없어...
...경쟁하는 건 가르쳐주긴 했지만 어설펐지 않은가? (실은 관심 없음)




내가 얼마나 어이없었으면 일하다 말고 이거 적냐...(????)
아 근데 일이 하나도 손에 안 잡힌다. ←이건 심각하다.

이거 어제부터 적은건데 글의 영양가로 따지면 .49%


성교육

나는 그나마 콘돔 쓰는 건 가르쳐줘서 어떻게 쓰는 건줄은 아는데 요즘은 어떠냐...?? 콘돔 어찌 쓰는지 모르는 사람도 있대서 놀라부렀다.
그거보다 훨씬 전에는(초딩? 중딩?) 비디오 같은 거 보여줬는데 그당시에도 매우 기분 언짢은 내용이었다. 생리 관련 내용이었는데 잘 기억 안나지만 똥같았던 건 기억하는 걸 보니...

아헉 맞엌ㅋㅋㅋㅋㅋㅋㅋㅋ
몇달 전에 짹짹이에서 본 건데 일부 남자는 생리피가 진짜 파란색인줄 알았다는 이야깈ㅋㅋㅋㅋㅋ(애초에 피가 파랗던가!?ㅋ)
생각해보면 성교육에서 생리 관련한 건 교육 못 받았다. 생리 주기는 평균 28일이고 어쩌구... 저쩌구...~~~~


생활지식(?)

  1. 들기름
    개봉하고 나서 1~2개월 안에 먹어야한다는 거 아무도 안 가르쳐 줬다...!!!! 나베르 고마워요.
    게다가 개봉 후엔 냉장 보관해야 한대... 나.... 수개월 전 산 이후로 드문드문 열심히 먹었는데...... 혼자먹기엔 양이 너무 많은 것이다... 한 번 먹을 때 기껏해야 두 큰 수저로밖에 안 먹는데... 입이 많은 집이 아니면 작은 병이라도 언제 다 먹나 싶다.
    그나마 참기름은 빨리 안 상하는 기름이라 들기름과 섞어서 보관하기도 한단다. (하지만 그러면 뭐하러 들기름 먹냐...?)
    하... 집에 있는 들기름 버려야겠다. .
  2. 기름류 버릴 때
    개수대 등에 버리면 안되는 건 알고 있었는데 어떻게 버리는 건지는 몰랐다.
    종이 혹은 신문지에 흡수시켜서 일반쓰레기로 버리기.
    비슷한 걸로는 촛농이려나.
  3. 쓰레기 버릴 때
    종이나 박스는 할매가 늘 정성스럽게(?) 잘 펴서 차곡차곡 쌓아 끈으로 묶어 버리는 걸 봐서 알고 있었는데...
    전자제품이나 큰 것, 이불, 옷, 신발, 가방... 이런 거는 어떻게 버리라고 가르친 적이 없는 것 같다. '~것 같다'인 이유는 어딘가 책 구석에 적혀있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이불, 옷, 신발은 동네에 놓인 헌옷수거함을 이용하라고 하는데, 이 헌옷수거함의 비밀(?)을 알고 나니 그냥 쓰레기로 버리는 게 낫겠다는 생각을 했다. 내가 이거 버린다고 나한테 돈 들어오는 거 아니잖아?-_- 다른 놈 배 불린다니 어이상실입니다.
    기증도 생각해 봤지만 어차피 내가 안 입는 옷인데 남이라고 입을까 싶기도 하다. 완전 새거를 준다면 또 몰라. 나도 물려입는거 매우 싫었다구.
    그리고... 전자제품 등은 동사무소(지금은 이름이 ... 몰라 여러가지여서 몰라)에 돈 내고 표딱지 사서 붙여서 내놔야한다....
  4. 청소 노하우
    이야... 진짜 스트레스다.
    집에 널린 것들 청소도 빡치는데(이건 답이 없다...) 기름때 청소는 정말... 내가 소다질을 몇 번 했더라.
    최근에 알게 된 것은 커피가루다. 유통기한 몇개월 지난 커피 분말이 있는데, 먹어도 상관없긴 하지만 이것도 훌륭한 청소/소취 아이템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커피야... 딸기 다음으로 사랑한다...♥
  5. 음식물 쓰레기를 모으는 법(?)
    냉동실에 쓰레기를 넣는다니!!!!!!! 했는데 어쩔 수 없다. 음식물 쓰레기 처리기라는 사치품이 따로 있지 않는 한...
    여름엔 냉동실만이 대책이다... (냉장고 성능은 구리지만)
    그리고 애초에 음식을 해먹질 않으니 라면 찌꺼기 같은 것만 나와서 몇 번은 변기에 흘렸는데 두 번은 했지만 그 이상은 무리였다. 역류해서 괜히 청소만 했다. (집구석이 어느날 갑자기 수압이 약해져서 가끔 똥 내릴 때도 불안하다.)
    그리고 변기에 버리면 매우 좋지 않다. 똥오줌하고 휴지만 정화하면 될 것을 이물질까지 정화해야 하잖아?(특히 정화조 처리는 실제로도 힘들다고 했다..)
    내가 걱정 해봐야 남들이 걱정 안하니 소용 없나.
  6. 쓰레기 봉투에 대한 고찰
    마트에서 종량제 봉투...같은 재활용 봉투를 파는데 이거 크기가 미묘하게 작아지고 있는 것 같다. 내가 좀 더 똘똘한 사람이라면 마트의 재활용 봉투가 싼 지, 종량제 봉투가 싼 지 비교도 해보겠지만...
    재활용 봉투라는 것은 장바구니 없을 때 그냥 사버리는 물건인 것이다...(장기적으로 봤을 때, 종량제 봉투가 싼 것은 자명하다)


그밖에... 생각나는 아무거나 생활지식(?)

  1. 최근에 느낀 건데 개수대가 좁으면 설거지 하기가 아주 똥같다. 그릇 거치할 곳도 마땅찮아서 항상 주변이 물방울 투성이다. 한 두개는 괜찮은데 냄비... 후라이팬...
  2. 가스렌지의 위치가 좋지 않으면 사용하기가 싫어진다... 사용하기 불편하기도 하지만 불안한 것이 더 크다.
    나는 옵션으로 있던 가스렌지가 제대로 안 켜져서(켜지긴 켜지는데 이상함...! 밸브도 헛돈다. <-이렇게 놔두면 안 되는데... ㅅㅂ 내가 고장낸 것도 아니라고) 불안하게 쓸 바에야 전기요금을 더 내지 싶어 인덕션 1구를 별도 구매해서 쓰고 있다.
    사실... 가스렌지는, 거의 밀폐된 구조에서는 쓰기가 겁난다... 항상 어느정도 개방된 곳에서 썼던지라...
  3. 변기 커버는 앉는 곳에 푹신푹신한 거 들어있는 것 보다 딱딱한 게 훨씬 낫다. 푹신한거는 겨울에 덜 차가워서 좋긴하지만 청소하기가 아주 추접 더럽다... 물청소하면 안에 곰팡이 생길 것 같음.(엄청 찝찝해...) 그리고 나는 투명한 뚜껑이 좋은데 이게 생각보다 많이 안 팔고 비싸다...ㅠㅠ 언젠가 이사가면 살까...
  4. 화장실에는 꼭 작은 창문이 있는 편이 좋다. 물론 밖에서 누가 볼까 겁나서 불안하긴 하지만(하... 정말이지 왜 불안해야하는지 모르겠다.. 복잡한 심경) 냄새 제거/물기 건조에는 그것만한게 없다.
  5. 후라이팬 길들이기... 이런 게 있는 줄도 몰랐다. 오래 쓸 수 있다는 데 음 글쎄...음... 우리집 녀석은 그냥 쓰고 있다.
    인덕션으로 후라이하기 진짜 힘들다. 스테인리스 팬이 최근 관심사.
  6. 생각해보니 부동산 관련해서는 학교에서 진짜 안 가르쳐줬다. 그야말로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사회에 내동댕이 쳐지는 것과 다름이 없다.
    최근에야 인터넷 세상이 엄청 발달해서 이런저런 법률정보까지 얻을 수 있지만, 불과 수 년전까지만 해도...
    앞으로 이사갈 일이 깝깝하다. (결론)


쓰다보니 그야말로 아무 생각 대잔치인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