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맨귀로 들어서 내 귀가 오열, 가고 싶은 유토피아

항상 제주도에서만... 하셔서... 나는 언제 볼 수 있을까...

했는데!!!!

전국투어 하기는 하시는군요 웅후후
하여!! 드디어 생애 첫 양방언님 공연을 내 귀로 들었다.

음 뭐 그동안 기회는 있었겠지만 내가 못 본게 아닐까 싶다...


금요일 밤 공연. 이때는 엄청 여유롭게 출발했는데도 시작 30분 전에 도착했다.
이날은 6개월 전 검사했던 복부초음파 재검이었다.
휴가를 냈다 이거시지!!!!! !! !!!! !!!!!!!! !!!!!!!!

아 이 다음은 겁나 깁니다.



나는 몸 상태가 안 좋아진다고 생각하는데 의외로 내 쓸개님이 일을 잘 하셨는지 크기 변화가 없다는 말을 들었다.
왜지(?)
덕분에 이동 시간, 대기 시간 합해 근 1시간이 걸렸건만 3분도 안 돼 진찰실에서 나올 수 있었다. 이런 환자 흔치는 않을 것-_-;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말 손해보네...
실은 당장 수술하라고 하면 그건 그것대로 스트레스거든ㅋㅋㅋㅋㅋㅋㅋㅋㅋ...........(어쩌란...)



다녀왔습니다, UTOPIA에!!

  • 양방언 20주년 콘서트 UTOPIA-유토피아-
  • 2016. 11. 4 FRI ~ 11. 5 STA
  • 국립극장 해오름
무려... 20주년!!
언제 또 들을 수 있을까싶어서 양일 갔다.
첫날인 목요일에 국카스텐의 하현우 님이 게스트로 왔었다고 한다. 어땠을까 궁금...ㅜㅠ

내 양방언력(?)이 비록 짧기는 하지만... 라이브로 들을 수 있음이 월마나 감사한지.
역시 돈이 최고다...... 자괴감이 들고 괴롭네 그려.

금요일에는 내 나름 일찍 나섰는데 밀리는 거 생각을 않아서 거의 just하게 도착.
토요일에는 너무 게으름부려 10분 이상 늦게 도착.
이건 뭐 학습이 안 돼, 학습이...

덕분에 이런 한가한(?) 사진도 하나 찍을 수 있어서 그걸로 위안을 삼기로.



세트리스트가 페북에 게시되어서 이제사 봤는데
3일 앵콜 막곡
Flower of K
...
악!
어억!
헉!

괜찮아 응 진정하자


세션맨들이 정말 인상적이었고, 원래 이 극장의 특징인지 모르겠으나(처음 갔으니) 무대의 스포트라이트들 역할이 굉장했다.
음악에 맞춰 켜지거나, 분위기를 나타내주기도 하고. 활용을 잘한것 같다. 뮤지컬같기도 하고.

금요일은 자리가 좋아서 기분상 아이컨택도 한 기분이었다...
토요일 자리가 더 좋았을텐데 늦게 와서 내 자리에 앉아서 보지도 못하고... 뭐, 양옆에 아무도 없어서 그건 좋았지만............. 슬프고......시무룩........ 좋았지만 복잡한 기분...

금요일 공연 시작 전.
토요일에는 10분 늦은덕에 앞에 다섯곡을 놓쳤다.... 그래서 앞부분은 금요일 기준으로...(우럭)
아니... 애초에 일주일...........3주 지났다........이 지나서 굉장히 가물가물하다.... 기억 휘발...

1~3. The Gate of Dreams, No Boundary, Wish to Fly

처음부터 좋아하는 곡이 연속으로....
두번째 곡은 작년 나온 앨범에 들어있는 곡이어서 무슨 곡이지? 했다. 예습을 안해서(?) 이날 처음 들었지.
앨범 나온지도 몰라서 못 들었던 거라... 듣자마자 좋아졌으뮤ㅠㅠㅠㅠㅠㅠㅠ
그러니까 라이브로 들려주는 건가? 싶고.
첫곡인 The gate of dreams는 동명의 앨범 첫곡으로 들어있는 곡인데 왠지 처음 들었던 그 때 생각이 나서...  콘서트 버전(?)도 처음듣는 느낌으로 들었다... 소름..ㅜㅠ
Wish to Fly는 라이브로 들으니 끝부분이 끝내줬다.

그리고......멘트하는거 매우 귀여우셨다......(8 艸8)
어눌한 한국어인데도 귀여움이 커버돼서그런지 그냥 귀여웠다. (기승전귀여움)
굉장히 수다스럽게 말을 많이 하셨다는 인상이었다. 양일 다.
한국어 어눌하다고 하면서 양해 구하는 것도 귀여우셧지..(아련)

4, 5. Nylon Heart, Melancholy - A Tragedy of medusa

뒤로 갈수록 하 이거 들어봤던 곡인데, 제목이 뭐였더라ㅡ 같은 곡이 계속 나온다.
몇개는 제목을 기억하는데 노래만 듣고 제목을 안 본것들은 이런 식으로 제목이 기억에 없다.
이 곡들도 그중에 있는 곡들...

A tragedy of medusa는 라이브로 들으면 더 깊은 느낌이 난다.
세트리 보니 메들리식으로 한것 같은데 기억이 잘 안난다.
그도 그렇지만 표현이 부족해서 뒤로 갈수록 같은말을 쓸 것 같군...

6. In our hands

이곡 진짜 즐거운 곡이다. 다시 한 번 더 느꼈다.
관객 유도가 아주 자연스러웠다ㅋㅋ 자동 들썩들썩
시종일관 리듬타면서 박수치고~ 고개도 까딱이면서. 즐거움에 젖었던 시간~

각 파트 돌아가면서 연주하는 부분이 양일 다 좋았다.
특히 토요일은 훨씬 안정적인 느낌. 아무래도 마지막 공연이라 그랬을까?

맞다 리코더 귀여웠ㄷ어.. 슈퍼마리오...ㅋㅋㅋㅋㅋㅋㅋ
브라스는 인어공주의 언더더씨......ㅋㅋㅋ

7, 8. [게스트]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Way Home

하모니카! 금, 토 양일 게스트 무대는 하모니카 연주자인 전제덕 님이었다.
금요일에는 두분이서 무슨 토크쇼하는 줄ㅋㅋㅋㅋㅋ 주고받고 하는게 귀엽고 재밌곸ㅋㅋㅋ
일방적으로 양방언님이 장난 거는 느낌이 강했지만.
토요일에는 그러지 않아서 이것도 좀 신선했고. (진행이 더 깔끔해지심)

Way home도 2번째 곡과 같은 앨범에 실린 곡. 역시 이 콘서트에서 처음 듣게됐는데, 음원으로 들어보니 역시나 그 감동은 없었다. (음원에서는 하모니카 소리가 작게 들려서)
하모니카 소리가 향수를 부르는 느낌도 들고, 제목대로의 곡이란 이미지. 다시 라이브로 듣고 싶은 곡 중 하나가 됐다...

료 쿠니히코 이름으로 냈던 음반 중에 Way home이라는 동명의 곡이 있던데
같은 음악인지 아닌지 신경쓰여서 결국 음반을 샀다. 아직 내 손에 오진 않았지만,, 궁금궁금.

[나름 인터미션?] 다큐멘터리 영화 <물숨> 소개

잘 기억 안나는데... 순서가 이쯤인걸로 기억한다. 감독님이 특별히 만들어준 영상이라고 소개해주셨다. 기억이 휘발돼서 양일 다른 멘트가 더 있었는데(금요일이 더 길었던 기억) 기억이 안 나....
그리고 이때 무대 가운데에 있던 그랜드피아노를 치웠던 것 같다. (대대적인 정리...ㅋㅋ)

삽입곡은 Timeless story 앨범에 있는 Black pearl...하고 하나 더 있었던 것 같은데 모르겠다. 음악감독을 맡으셨는데 OST는 없는 것 같다. 내가 못 찾나?

아무튼 이 영화 개봉했을 때 볼까 말까 했었는데 역시나 소개 영상만 봤을 뿐인데 눈물나서 혼났다. 이런 영화일수록 봐야하는데 으어... 슬픈 영화는 안 보게 된다...ㅠ

근데 음악이 기가막히게 잘 어울렸다. 슬픔 배가. (슬프라고 만든 영상은 아니었을텐데...)

9~11. 바람의 약속, Red Desert, Asian Beauty - 새벽의 연화

바람의 약속...워...반전이라면 반전곡이랄까. 확실한 분위기 전환.
컴컴한 상태서 무대의 가장 앞쪽 밑에서 3명이 스윽 올라온다.
보컬, 아코디언, 바이올린. (바이올린분....얼굴에 잘생김 묻음.......... 흐흫엉 멋잇다)

아코디언으로 시작하고, 뒤이어 보컬이 나올 타이밍이 아주 시원하게 소리를 뿜어주시는 분이!!!! 넘 시원해서 깜짝 놀랐다.
바람의 약속은 음반에서 들었을 땐 되게 잔잔한 가운데 보컬음이 아득하게 들렸었는데 크 이맛에 라이브 보는거군요, 알겠습니다ㅠㅠㅠㅠㅠㅠㅠ
소리를 하는 분이라는 느낌이 팍 오는 고음에, 듣는 내내 귀청소하는 기분이었다.

뒤이은 붉은 사막. 원래 이 곡은 보컬이 없는 곡인데, 보컬을 붙이니 굉장히 흥겨운 음악이 되었다. 셋이서 차례로 자리를 바꾸는데, 얼굴에 신남이 묻어있어서 나도 즐거웠다.ㅠㅠ

아시안 뷰티는 리얼 라이브로 들어야한다 엌엉어 둥~하는 소리가 깊이 울리는게 소름이...
나 이거 메들리라고 생각을 못했는데 아이고 새벽의 연화를 내 귀로 듣는 날이 왔군요 그렇군요 올해는 진짜 뭐 있는 날이네 아이고아이고ㅠㅠㅠㅠㅠㅠㅠㅠ
아이고ㅠㅠㅠㅠㅠㅠㅠㅠㅠ(말을 잇지 못한다)
웅장해으웅어ㅓㅓㅓㅓㅓ 어억!!!! 좋았따... 응...

애니맥스에서 방영해서 아는 사람 있을 줄 알았는데 적어도 내 주변엔 안 보였다...´_`
엩 나만 아는 척 한 건가?

12. WHO I AM

일본의 패럴림픽 관련 프로의 주제가로 쓰였다고 한다. (영상을 같이 띄워주었다)
이 곡도 취향저격의 곡이라 앨범에 있을 것 같은데 하고 찾아봤는데
일본판 EMBRACE에는 실려있고 한국판에는 정선아리랑이 실려있었다.
근데 하현우 님이 정선아리랑 같이 작업함엉어유ㅠㅠㅠㅠ (그래서 게스트였나보다...)

도전, 열정. 지금 다시 들으니 그런것들이 느껴진다.
멘트 중에 장애인도 비장애인과 다를 게 없다...라는 삘의 말을 하신게 아직도 기억이 난다.
그렇지... 선척적이든, 후천적이든 바라고 장애를 입게되는 것은 아니니까.

13. Always There

앞에도 적었지만 곡 들으면서 제목 안 보면 '어느 앨범에서 들었는데'만 무수히 생각나고 뭔 곡인지 모른다. 23456789....

언제였는지 기억이 안 나서 여기에 적는데, 피아노 치우고 나서 키보드로 바뀌었다.
전자 피아노! 얘도 피아노는 피아노긴 하지(소리가 다양하게 나는 피아노...).
관객들 표정을 더 잘 보고 싶어서 위치도 앞을 바라보게 설치했다고 멘트를 했었다. 요구를 많이 하는데 국립극장이 잘 들어줘서 좋다는 둥...
물론 토요일엔 그런 말씀 안하셨지만.....

음악을 즐긴다는게 딱 요런 느낌일까?
연주하는 내내 만면에 미소가 떠나질 않으셨었음... 세션맨들도 즐거워보이고.
내가 '저 사람들, 즐거워보인다'라고 느꼈다는 건,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느꼈다는 걸까?
주관이라는 게 있으니 꼭 그렇지만도 않을거라 생각은 들지만.

생각해보면 찾는 것은 늘 거기 있었을지도 모르는데. (뜬금무)

14. Neo Frontier

미라클ㄹㄹㄹㄹ
이 곡은 사전에 유툽으로 공개됐었다. 에 물론 나는 공연장에서 보려고 알고만 있었지 안 봤다!!
이번 20주년 베스트반에도 실려있었다. 휴 다행(?)

새로운 퍼커션을 가져왔다고 하면서 보여주는데 소리가 너무나 신기하게 났다!!!!!!111!! 세상에 처음 듣는 소리였음. 퉁퉁~때리면 깊게 울다가도 손으로 쓱쓱 쓰는 것도 소리가 되었고, 박자가 되었다. 히익 소름!! 신기한 소리.
퍼커션맨 넘 엄청나ㅠㅠㅠㅠㅠㅠㅠㅠㅠ 포르그라때도 생각했지만 정말 악기 다루는 수가 엄청나서 한 사람이 4~5가지 이상의 악기를 다룬다니!! 신통방통신기방기진기명기

토요일이 진짜 완벽한 흐름이었다. 금요일엔 뭔가 살짝 어긋났다가 맞춰진 느낌이라면, 토요일에는 흐름이 절묘해서 짱 좋았다. 양일이라도 오길 정말 잘했다고 내 스스로 만조크.
아ㅋㅋㅋㅋㅋㅋㅋ토요일에 악기 소개하면서 손에 딱 들고 장난스럽게 앞으로 걸어나오는거 귀여워가지곸ㅋㅋㅋㅋㅋ큐ㅠㅠㅠㅠㅠ

아니 잠깐? 프론티어 얘기는 제대로 안 쓰고 퍼커션 얘기만 잔뜩 썼네
(안씀)

15. 12국기

감독분이 돌아가셨다고 하시면서 이 곡을 언제 연주할 수 있을가 했던 곡이라고...
엄, 슬픈 얘긴데 금요일에 곡 순서 실수하셔서 귀엽....(ㅎ艸ㅎ)

대부분 이 곡을 잘 모르는 분위기였는데, 토요일에는 아는 사람이 있었다.
실은 나도 12국기를 안 봐서 몰랐다. 근데 희한하게도 들은 적이 있었다(익숙함).... 이게 12국기 곡이었구나하고 놀랐었음. 대체 어디서 들은 걸까.
이왕 그런 김에 앨범 샀다. 아직 안 왔지만.

16, 17. 침묵의 빛, 아리엔느의 실

아리엔느의 실은 왠지 나올 것 같았는데 나왔었구나.......하고 세트리 보고 알았다.
앞에도 몇번 적었지만 노래 제목 안 보고 앨범을 쭉 돌려들어서 곡과 제목 매치가 전혀 안 된다. 등신..같..다..

그리고 역시나 음원하고 라이브의 차이는 천지개벽 수준이다.
자꾸 이 얘기하는데 가수의 라이브와는 정말 많이 다르다는 걸 새삼 깨달았다. 나는 아무래도 가수의 그것을 생각하고 봤던 모양이다. 이도 편견일까?
본 지가 3주 돼가는데 아직도 이런 생각하고 있다고ㅋㅋㅋㅋㅋㅠㅠㅠ........ 또 보고, 듣고 싶당
여기서도 물론 보컬이 무지 빛났다! 후반부터는 계속 나와계셨당
의상 예뻤어요

18. [앵콜] ECHOS

킇발ㄹㄴ우르뤀에코증루ㅠㅜㅜㅠㅠㅠㅠㅠㅠㅠㅜㅜ 엉엉우럿다
미친 너무 조아요
솔직히 아 왜 에코즈 안나오지 했는데요
진자
최고였어요

잠깐 사람말을 안 썼는데 진짜 좋았다. 음원하고는 다르지만(국악기가 아니니) 귀를 즐겁게해주는 건 변함이 없었다. 으흑
아니 그, 좋긴좋은데 기억이 휘발돼서 뭐가 좋았는지 모르겠어ㅠㅠㅠㅠㅠㅠㅠ

광고음악으로 처음 접했을 때 생각이 잠깐 났었다. 한 소절밖에 안 나오는 짧은 광고음악이었지만 지금도 그걸 기억하는걸 보면 임팩트가 강하긴 강했구나 싶었다.

19. [앵콜]
3일/Mint Academy
4일/Dream Railroad -bound for the future-

마지막날 들었던 앵콜곡 도저히 모르겠다 했는데(설마 앵콜곡이 3일간 다 다를 줄은 생각 못함) 내가 노래만 알고 제목을 몰라서였다. (마지막까지......)
근데 왜 양일 앵콜곡이 다른겨!! 하다가 2일 세트리 보니 Flower of K여서 좌절했다.

민트 아카데미는 주로 음~ 어디서 들었냐면 엠본부의 교양강좌 광고 음악.....ㅋㅋㅋㅋㅋㅋ
이게 너무 강렬하게 기억난다. 어릴때 엠본부 많이 봤었나?했더니 정말인가 찾아보니 광주 엠본부만 나온다... 역시 문화의 광주~ 문화뽕에 취한다;;;;

드림 레일로드는 The gate of dreams 앨범에 실려있을 것 같다ㅡ는 생각이 드는 곡이었는데 전혀 아니었다. 그동안 헛들었습니다...
'또다른 시작'이 느껴지는 곡이어서, 곡 끝나고 나서 여운이 짙었다.
시간이 정말 순식간에 지나갔다ㅜㅜ
아마......앞에 5곡이나 놓쳐서 더 그럴 것이다........... 흑 등신같이 늑장이나 부리고...... 학습이 없는 동물같으니.....

언젠가 제주도 가서 볼 수 있을까?

돌아오는 길에는 사람에 치여 피곤해서 탈력감이 엄청났지만.... 정말 안 봤으면 클날뻔했다.
가끔 공연 안하나 싶어 보면 제주도에서 공연을 많이 하셔가지고......
제주도로 보러 가고 싶기도 하다. 원래는 규모가 작았는데 작년부터는 페스티벌같이 규모가 커졌다는 모양이라, 무척 흥겨울 것 같다.

다가오는 날짜에 인천에서 하는 모양인데.........
인천...........요
.....(울컥)

인천... 말이죠.... 국제도시....나름.. 수도권...
수도권이 말이 수도권이지!!!!! 아무리 계산해도 대중교통으로 2시간 걸린다.......
포르노 내한때문에 펜타갔을 때...... 송도 갈 때 생각이 안 나는 거 보니까 무지 힘겨운 여정이었을 것이 분명하다......(이때는 광주 있었을 때니 더욱)
아핰ㅋㅋㅋ

하 끝을 어떻게 맺어야할 지 모르겠다.
무슨 감상글을 3주씩이나 가지고 있다가 쓰는거지 갸하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