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016의 게시물 표시

제목이 없는 이유

이미지
늘 날짜만 적다가 막상 제목 적으려니 적을 제목이 없다. 날짜만 적었던 이유도 제목 적기 귀찮아서였다. 드디어 새 폰 쓰려고 주문을 한것까진 좋았으나 아직도 입금확인이 안되고 있는  건에 대하여... 알람까지 해놓고 나는 왜 흑흑 아..게을터져.. 쓰렉.. 이렇게 살아선 안되는 걸 아는데도.. 쓰렉 음.. 월요일에나.. 입금확인되지 않을까...? 엑페 XA 사고 싶었던 내가 갑자기 폰을 산건..... 지금 쓰고 있는 중고로 샀던 엑페 Z1C가 아무래도 배터리 성능 한계치인듯하여 위기감을 느껴서이다....ㅠ 배터리가 이제 하루를 견디지 못할때가 생기고 있어서 참으로 오랜만에 새 폰을 사게된 것이다. 지금은 핑크지만 부품을 사서 원래 사고 싶었던 라임으로 바꿔볼까 싶기도 하다. 하우징은 아무래도 좋고 일단 배터리를 교체하는게 급선무지만!! 배터리 교체만이라면 나도 할 수 있을것 같은 난이도다. 전체 교체는 어렵지 않을까... 일단 부품은 사 두겠지만..... 그간 여러 바닥과 허그해왔던 녀석이지만.. 모서리가 몇군데 찍힌거 외에는 액정은 멀쩡하고, 뒷커버는 배터리가 부푼 만큼의 닳은 흔적만이 있을 뿐이라서 그것들만 바꿔주면 새 폰이 될 것 같다. 뒷쪽만. 알리에서 물건 사면 기본 한달여 기다려야하니 회사로 주문하는 건 신중히... 해야할것 같다. 그런 주문은 처음 해보는대다 일반 우편식으로 오니 아무래도 회사 들어오기 힘들거나 분실해버리지 않을까하는 불안감ㅜㅜ 그렇다고 d*l같은건 물건값보다 송료가 더 많이 들고. 아니 일단 물건을 주문하고 얘기를 해라 그나저나 미쿠 디바 X 발매했쟝. 소피도. 나름 기대하던 미쿠였다만 아직 안 샀고(예전같지 않네...´_`-3) 아주 약간 예약하고 싶은 기분이 들었던건 아마존에서 예특? 한정?으로 주는 커스텀 테마가 갖고 싶어서였다.... 한국 정발에선 빠진걸까...라고 해봤자 한국계정에서만 쓸 수 있을테니 필요가 없군그래 발매된지 얼마 안되긴 했지만 영상 좀 찾아봐야징

게임얘기: Steins;Gate 선형구속의 페노그램

이미지
아아 ㅎX리아 패러디가 나오는 바람에 꺾일뻔했다....이름뿐이었지만 미묘한 감정이 치밀어서 잠시 게임을 중단했었다. 진정해라 이것은 일본게임이니까앍!!!!!!!!!!!!!!! 왜인지 모르겠지만 화난다. 역시 어쩔 수 없는걸까... 모에카 루트 메일 1개만 열면 드디어 첫 플라티나 트로피 따는데....... 공략에도 나와있지 않은 미회수 메일이라 한 4시간정도 루프하고 있음. 전체 메일 리스트가 필요하군그래. 금방 플티 따겠거니 했는데 이게 뭐야. 내가 못 찾는 것 뿐인걸까. 하늘이 부르고 땅이 부르고 안데스가 부르는 ... ´ _`)A

게임얘기: Steins;Gate 비익연리의 달링

이미지
슈타게의 스핀오프이자 팬디스크 게임... 내가 무슨 생각으로 샀는지 모르겠다. 아니, 실은 언제 샀는지도 모르겠다. 슈타게랑 같이 산 것밖에 생각이 안나... 중고로 샀던것 같고. 그래도 본편만큼 재밌게 하고 있다는 게 함정...ㅡ.ㅡ; 정말이지 다시금 신은 공평함을 깨달았다고 해야할까. 이렇게 게임을 잘 만들어놓고...... 기획/원작자가 말이죠...... 흠. 플레이 할때마다 마음에 걸려하며 하고 있는 중이다. 나를 불편하게 만드는 요소. 그렇기에 게임 자체가 재밌어서 화가 남ㅋ

게임얘기: 단간론파 1, 2 Reload (슈퍼단간론파2)

이미지
얼마 전 오랜만에 손 댄것도 있고, 기존에 썼던 단간 플레이 소감(?)을 업데이트 한 것도 있어 삘 충만해서 작성. 음 구체적으로는 블로그 옮기면서 편집한 스크린샷은 모두 무시하고 글만 옮겼는데, 막상 보니 편집했던 것을 찾을 수 없어 반쯤은 새로 작성한 탓이다 ㅡ.ㅡ 의미없는 우사미, 아니 모노미쨘 쿠소같이 시작해볼까!! 스샷 위주로, 네타는 최소한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