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ntendo 3DS] 튀어나와요 동물의 숲 (플레이 일지 2)

벌써 튀동숲을 한 지 한 달이 지났다니~!
애타게 발매만 기다렸던 게 몇 달 전의 얘기인데.


잠깐 가이드북 얘기.


그 사이에 나는 가이드북 두 권을 사서 게임하는 틈틈이 참고하고 있다. 아주 편하다... 흐흐
살인적인 두께와 무게를 자랑하지만, 그만큼 알찬구성. 그냥 사전이다, 사전.
놀동숲때는 가이드 없이 대강진행했었다...ㅋㅋ

닌텐도 드림(일명 닌도리)과 패미통 가이드북 이 두 권을 샀는데,
각각 특징이 있다면

  • 닌텐도 드림판:- 그림이 조금 작게 들어가 한 페이지에,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되어있다.
    그러나 그 탓에 글씨가 작아 가독성은 떨어진다.
    - 가구 리메이크 사진이 들어있어 어떤 색으로 변할지 대강 알 수 있게 되어있다.
    - 특히 내가 자주 보는 부분은 주민의 커피 취향부분으로,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되어있어 찾기가 쉽다. 다만 내가 못 찾는건지 NPC 커피 취향이 보이질 않아..
    - 이웃들 목록도 가끔 보는데, 이쪽은 이웃의 사진도 함께 표시되어 있어 깨알같은 느낌.

  • 패미통판:
    - 소책자가 가장 큰 매리트라고 볼 수 있다. 제품 카탈로그로도 사용할 수 있고, 체크리스트로도 사용할 수 있다. 물론 나는 본책에 글을 써버려서.........
    - 그림이 크게 들어가있어 큼직큼직~ 시원시원~한 느낌. 토용과 미술품 볼 때 좋다.
    - 가구 리메이크는 작은 글씨로, 표로 작성되어 있어 가독성이 매우 떨어진다.(보기 그림이 몇종 있긴하지만 닌도리만큼은 아니다)
    - 이 책에서 내가 자주 보는 항목은 NPC의 커피취향 부분.
    주민의 커피 취향은 A~K까진가... 알파벳으로 취향을 나누어놓아 해당 이웃을 찾고 다시 앞쪽으로 돌아가서 무슨 타입인가를 봐야해서 조금 불편...했다, 나는.(외우면 좋을듯하지만)
    - 닌도리보다 주민들을 크게 볼 수 있는 점은 좋다.

이와 같고, 대체로 두 권이 있으면 딱 좋을것 같다.
닌텐도판은 못 봐서 비교가 안되지만, 위의 두 권을 대부분 추천하고 있다.







이외에 내가 모를 여러 좋은 정보들도 씌어있겠지만
앞장부터 차례로 읽을만큼 만만한 두께가 아니라서
꼭 알고싶은 정보만 보고 끝이기 때문에 조금 안타까울 정도;

게다가 한글판의 로컬라이징이 굉장한 수준이라 토용은 아예 구분이 안된다.
사진이라도 있으니 대충 그런가보다하는 정도였다;
이웃은 확실히 사진만으로 구분하고...(이름은 똑같거나 한국식으로 바꾼게 많음)

패미통 별책의 체크리스트에는 우산(이쪽은 종 수가 적어서)이나 토용은
텍스트로만 작성되어 있어 한글판 적용에는 무리가 있다. (체크리스트 쓸 수가 없엌ㅋㅋ)




과연 나올까 싶은 번역서...


음악의 경우 한글판은 이름 자체가 다른 것이 있어 매칭은 음악 자켓으로 하긴하지만...
웬만한 것이 아니면 대부분은 그대로 옮겨져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저 서적들이 번역서로 나올 가능성은 거의 0에 가깝지않나 생각이 든다.
닌텐도 공식 가이드라면 나올만도 하겠지만, 그것의 두께도 위의 책들과 다르지 않기 때문에......
놀동숲의 가이드북도 사전급이었던 모양인데, 이쪽도 번역서가 나오진 않은걸로 알고 있다.
나오면 좋겠...다고 생각은 하지만ㅋㅋㅋㅋ
하지만 놀동숲땐 가이드북이 필요 없었다고 해야하나.. 쓸 일이 없었던 기억이다.




마을 주민의 성격 분류


위키에서는 오레/보쿠/오이라/아따이 등의 1인칭으로 나누어 구분하고 있으나,
가이드북에서는 1인칭 이외에 성격상의 특징으로 분류하고 있다.

그래서 위키를 보다가 가이드북을 보고 조금 헷갈린 적도 있고
한국은 1인칭 구분이 없기때문에 구분이 어려웠다.

궁금증이 여기서 생기는데...ㅋㅋ
이게 공식으로 구분이 된건가? 싶어서......ㅋ
닌텐도 공식 가이드를 한번 보고 싶긴하다.

아래는 일본어 위키피디아에 작성된 <튀어나와요 동물의 숲>의
<마을 주민> 항목에서 발췌한 것을 역한 것이다.
음 튀동숲 위키보다 구분이 잘 지어져있다. 역은 내 마음대로..ㅋ


  • 남자
보쿠 계A(멍뎅 ぼんやり): 느긋하고 먹는 걸 좋아함.
오이라 계(시원시원함 ハキハキ): 근육*1 단련을 좋아함. 남자 성격 중에선 가장 빨리 일어남.
오레 계(무서움 コワイ): 무서워보이는 외모지만 서글서글하고 둔감함. 남자 성격 중에선 가장 늦게 일어남.
보쿠 계B(느끼함 キザ): <튀동숲>에서 추가된 성격. 느끼하고 신사적인 성격으로, 섬 주민의 보쿠 계*2에 가까움.
*1: 원문은 筋肉命로 되어 있는데..정확한 뜻은 모르겠다.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건, 이 성격은 운동얘기만 하고 집 꾸민것도 운동기구만 잔뜩-_-;; 그냥 근육바보임
*2: 이 말은 아마 캇파(갑돌) 얘기? 하지만 캇파는 키자를 뛰어넘어 ただのへんたいだㅡ,.ㅡ


  • 여자
와따시 계(평범 普通): 경어를 쓰며, 상냥하고 마음이 약함. 금방 의기소침함. 여자 성격 중에선 가장 빨리 일어남.
아따이 계(활발함 元気): 말괄량이에 굉장히 활발. 조숙한 성격에 상냥함.
아따시 계(어른스러움 大人): 고압적이고 사랑이야기를 좋아함.
우치 계(누님St. アネキ): <튀동숲>에서 추가된 성격. 여장부형. 여자 성격 중에서는 가장 늦게 일어남.



그리고 사전님 고맙습니다 사전 사전 사전 내 사랑이야

이웃 성별은 말 걸었을 때 이웃 이름 색깔, 이름표색이 분홍색/파랑색이냐에 따라 구분된다.





가이드북을 보면서 알게된 점이 꽤 여러가지 있었는데
  • 죠니를 메가폰으로 부르면 바로 깨어남
  • 광석으로도 리폼이 가능(특정 가구만)
현재는 이거 두개만 생각난다;; 다른게 더 있었던 것 같은데...



그밖에... 캠핑장→집터 노가다

아ㅡ 말 그대로 노가다...............

껐다켰다를 반복하며 괜찮은 이웃이나 괜찮은 자리에 터를 잡는지 보는건데
어 이거 참 신세계구나 싶다가도
캠핑장이나 집터 둘 다 그렇게 딱 잘 나오는 편이 아니라서 1시간도 안돼 지쳐버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