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013의 게시물 표시

[Nintendo 3DS] 튀어나와요 동물의 숲 (플레이 일지 2)

벌써 튀동숲을 한 지 한 달이 지났다니~! 애타게 발매만 기다렸던 게 몇 달 전의 얘기인데. 잠깐 가이드북 얘기. 그 사이에 나는 가이드북 두 권을 사서 게임하는 틈틈이 참고하고 있다. 아주 편하다... 흐흐 살인적인 두께와 무게를 자랑하지만, 그만큼 알찬구성. 그냥 사전이다, 사전. 놀동숲때는 가이드 없이 대강진행했었다...ㅋㅋ 닌텐도 드림(일명 닌도리)과 패미통 가이드북 이 두 권을 샀는데, 각각 특징이 있다면 닌텐도 드림판: - 그림이 조금 작게 들어가 한 페이지에,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되어있다. 그러나 그 탓에 글씨가 작아 가독성은 떨어진다. - 가구 리메이크 사진이 들어있어 어떤 색으로 변할지 대강 알 수 있게 되어있다. - 특히 내가 자주 보는 부분은 주민의 커피 취향부분으로,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되어있어 찾기가 쉽다. 다만 내가 못 찾는건지 NPC 커피 취향이 보이질 않아.. - 이웃들 목록도 가끔 보는데, 이쪽은 이웃의 사진도 함께 표시되어 있어 깨알같은 느낌. 패미통판: - 소책자 가 가장 큰 매리트라고 볼 수 있다. 제품 카탈로그로도 사용할 수 있고, 체크리스트로도 사용할 수 있다. 물론 나는 본책에 글을 써버려서......... - 그림이 크게 들어가있어 큼직큼직~ 시원시원~한 느낌. 토용과 미술품 볼 때 좋다. - 가구 리메이크는 작은 글씨로, 표로 작성되어 있어 가독성이 매우 떨어진다.(보기 그림이 몇종 있긴하지만 닌도리만큼은 아니다) - 이 책에서 내가 자주 보는 항목은 NPC의 커피취향 부분. 주민의 커피 취향은 A~K까진가... 알파벳으로 취향을 나누어놓아 해당 이웃을 찾고 다시 앞쪽으로 돌아가서 무슨 타입인가를 봐야해서 조금 불편...했다, 나는.(외우면 좋을듯하지만) - 닌도리보다 주민들을 크게 볼 수 있는 점은 좋다. 이와 같고, 대체로 두 권이 있으면 딱 좋을것 같다. 닌텐도판은 못 봐서 비교가 안되지만, 위의 두 권을 대부분 추천하고 있다.

[Nintendo 3DS] 튀어나와요 동물의 숲 (플레이 일지 1)

튀동숲의 나날인 가운데... 한글판이 발매된지 한달에 접어들고 있다. 나는 다운로드 패키지판을 구매하여 약 일주일정도 플레이 하다가 카트리지 (팩) 를 샀다. 패키지 구매할 때 카트리지도 살 예정이었지만... 30만원이 넘어가는 바람에 공인인증서가 필요해져서......(후략 굳이 있는 소프트를 또 구매한 이유라고 하면 SD카드 저장이 언제까지 잘 될 거란 보장도 없고 (이건 카트리지도 마찬가지라는 생각이 들지만) 굳이 찾아서 보지 않더라도 가까운 곳에 (라고 해봐야 친구님) SD카드 인식이 튕기는 사례가 있어서.. 불안한 마음에 샀다. 이사를 하느라 나와 친구님은 귀찮음에 몸부림을 친 것 같지만... 일단 카트리지로 옮기고 나니 안정적이고 든든한 마음ㅋㅋㅋㅋㅋㅋ 잡초템을 몽땅 모으고 나니 이제 무슨 템이라도 모을 수 있을 것 같은;;;; 되도 않는 자신감이 생기고 말았다. 사실은 기체가 하나 더 있어야 가능한 거라서 그리 좋진 않지만; (친구코드 발급이 어떻게 되는지 구조를 모르니 팩을 바꿔 끼우는 것으로 어떤 영향이 있을지...?) 그런데 3DS와 3DS LL (한국판은 XL) 은 정말 천지차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DS 안 사길 정말 잘했다;;;;... 곧 업데이트가 있을 예정이라고 어제 공지가 떴다. START버튼으로 눌렀을 때 세이브 불가 버그는 수정이 된건지 안된건지는 모르겠고 알려진 버그 몇개가 수정되는 모양? 위키에서 본 건 리셋 감시센터 착공때 들어갈 수 있는 버그가 있다고 했다.